CJ Now

CJ대한통운, LG전자와 물류로봇 공동개발… 첨단 물류 구현 ‘맞손’

공유하기

씨제이 대한통운, 엘지전자와 물류로봇 공동개발

▶ 15일 오후 CJ대한통운 경기 화성시 동탄 TES이노베이션센터에서 열린 업무협약 행사에서 CJ대한통운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장(오른쪽)과 LG전자 장익환 BS사업본부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이 LG전자와 첨단 로봇 기술을 공동개발해 물류 경쟁력을 높인다.

15일 업무협약 체결 … AMR 기반 오더피킹 시스템 등 첨단 물류 기술 공동개발 계획 수립

CJ대한통운은 15일 LG전자와 ‘물류로봇 공동개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기 화성시 동탄 ‘TES이노베이션센터’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CJ대한통운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장과 LG전자 장익환 BS사업본부장 등 양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CJ대한통운과 LG전자는 AMR(Autonomous Mobile Robot •자율주행 운송로봇)기반 오더피킹 시스템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기술 협력을 진행한다. 오더피킹(Order Picking)은 고객 주문 상품을 찾아 피킹하고 포장해 출고하는 작업이다. 양사는 내달 곤지암 풀필먼트센터에 AMR 10대를 투입해 파일럿 테스트를 거치고 순차적으로 오더피킹 AMR 업그레이드를 통해 로봇 솔루션을 타 물류센터로도 확산할 계획이다. 로봇 솔루션 적용이 이뤄지면 향후 추가 기술 개발도 가능할 전망이다.

물류•전자 Top 기술력 토대로 파트너십 극대화 … 해외 의존하던 물류로봇 국산화 박차

CJ대한통운은 국내외 물류센터 로봇 운용 노하우와 방대한 물류 데이터를 바탕으로 LG전자의 물류로봇을 현장에 바로 투입 가능한 기술로 업그레이드한다. LG전자는 하드•소프트웨어 최적화, 시스템 커스터마이징을 맡고 CJ대한통운이 물류 시스템과 인터페이스 등을 설계하면서 첨단 물류센터 구현에 다가선다.

양사의 물류로봇 공동개발은 해외 기술에 의존하던 첨단 물류로봇을 국산화했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그간 물류로봇은 해외 기술 의존성이 높아 투자 대비 효율, 유지 보수, 커스터마이징 등 여러 부분에 어려움이 있었다. 물류로봇 공동개발은 전 세계적 물류센터 첨단화 트렌드에 발맞춰 물류 시장 혁신에도 가속도를 붙일 전망이다.

“혁신기술로 최첨단 물류 구현해 대체 불가능한 고객 경험 제공하겠다”

협력의 핵심인 AMR은 주문에 따라 정해진 위치로 자율 주행해 이동 후 작업자가 상품을 피킹해 실으면 다음 포장단계로 이송하는 로봇이다. 기존 AMR이 기본적으로 출발지와 목적지를 오가는 형태라면 오더피킹 AMR은 다양한 상품 위치를 파악해 최적 동선으로 이동한다. AMR을 활용한 작업자는 담당 구역에서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피킹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 양사는 향후 오더피킹 AMR 고도화를 통해 작업 편의성을 지속적으로 높여 고객 주문을 효과적으로 처리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CJ대한통운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이번 공동개발로 구축된 로봇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물류 혁신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며 “물류로봇 개발을 시작으로 최첨단 물류센터를 구현해 대체 불가능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2022.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