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CJ대한통운, 투썸플레이스와 ‘친환경 순환물류 시스템’ 구축…탄소ZERO 본격화

2021.08.20

CJ대한통운이 투썸플레이스 매장에서 사용된 뒤 버려지던 1회용 플라스틱컵을 회수하는 ‘친환경 순환물류 시스템’을 본격 운영한다. 회수된 플라스틱컵은 업사이클링을 통해 친환경 아이템으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투썸플레이스 매장 1회용 플라스틱컵 CJ대한통운이 회수해 업사이클링 … 친환경 아이템으로 제작

투썸플레이스 매장에서 사용된 1회용 플라스틱 컵을 CJ대한통운에서 회수하고 있다.

▶ 투썸플레이스 매장에서 사용된 1회용 플라스틱 컵을 CJ대한통운에서 회수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투썸플레이스와 함께 11일부터 ‘1회용 플라스틱컵 수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투썸플레이스가 매장에서 사용된 1회용 플라스틱컵을 수거해 세척해 두면 CJ대한통운이 이를 회수하는 형태로, 11월말까지 투썸플레이스 수도권 직영매장 50개에서 진행된다. 양사 간 협력을 통해 회수된 플라스틱컵은 소셜 벤처에 전달해 친환경 아이템으로 업사이클링 후 판매할 계획이며, 수익금은 전액 사회 공헌 활동에 사용된다.

1회용 플라스틱컵 수거 캠페인은 CJ대한통운과 투썸플레이스가 락앤락과 함께 지난 7월 구성한 ‘탄소ZERO 협의체’의 첫 번째 사업이다. 이번 캠페인을 위해 CJ대한통운과 투썸플레이스는 기존의 물류 체계를 기반으로 ‘친환경 순환 물류 시스템’을 구축했다. 투썸플레이스 매장에 식재료와 매장 용품을 배송하는 CJ대한통운 배송 차량이 물류센터 복귀 시 플라스틱컵을 회수하는 시스템이다. 이 과정에서 투썸플레이스는 매장에서 고객들이 사용한 1회용 플라스틱컵을 세척, 건조해 수거 박스에 쌓아두는 역할을 하게 되며, CJ대한통운은 플라스틱컵을 회수 후 물류센터 한곳에 모아 보관한다. 보관한 플라스틱컵은 소셜 벤처에 전달해 실생활에 유용한 친환경 아이템으로 재탄생 시킬 계획이다.

특히 ‘친환경 순환 물류 시스템’은 매장에 필요한 물품을 배송하는 ‘공급형 물류’에서 매장에 배송을 한 차량이 매장 물품을 다시 수거하는 ‘쌍방향 순환 물류’로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회수에 별도 차량이 투입되지 않아 탄소 배출 저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개별 매장에서 발생한 폐플라스틱을 물류센터 한곳에 모아 업사이클링 업체에 전달하기 때문에 이동과 보관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식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회사가 보유한 물류 역량을 기반으로 고객사 비즈니스의 특징과 장점을 살려 탄소 배출을 저감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탄소ZERO 협의체의 방향성”이라면서 “순환 물류 시스템 확산을 통해 더 많은 기업들과 손잡고 탄소 배출을 저감하는 ESG경영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탄소 저감을 위한 친환경 캠페인을 지속 추진 중이다. 지난 3월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업사이클링 유니폼 ‘ECO+ 유니폼’ 2,000벌을 제작해 현장종사자들에게 공급했으며, 이어 지난 5월 락앤락이 무상 제공한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탄소ZERO 파렛트’ 300개를 현장에 도입했다. 또한, 6월부터 도심 내 자연 탄소흡수원인 도시숲 조성을 위한 ‘그린맵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