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오쇼핑, ‘동북아시아 상품 기획 프로젝트’ 개시

2010.02.22
 
■ CJ오쇼핑, 2월 20일 일본 최대의 상품 소싱 컴퍼니 ‘도시샤’와 MOU 체결
■ 동방CJ, 천천CJ 상품 공급 위해 설립한 ‘상해 소싱센터’도 강화
■ 한-중-일 우수 상품 발굴해 3국 공동 유통…국내 중소기업 진출 계기도 될 것
 
[사진왼쪽] CJ오쇼핑 이해선 대표(左)와 도시샤 노무라 마사하루 대표(右)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오른쪽] CJ오쇼핑과 도시샤 관계자들이 조인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좌로부터 CJ JAPAN 배형찬 대표, CJ오쇼핑 이해선 대표, 도시샤 노무라 마사하루 대표, 도시샤 노무라 마사유키 전무)  
 

CJ오쇼핑이 국내를 넘어 한-중-일 동북아시아 3국을 아우르는 글로벌 소싱(Global Sourcing) 프로젝트에 나선다. 중국과 일본에서 우수한 상품을 기획/발굴하여 국내 소비자들에게 소개하는 것은 물론, 국내 우수 중소기업 제품의 중국, 일본 진출도 돕겠다는 야심찬 계획이다.

그 첫 걸음으로 CJ오쇼핑(대표 이해선)은 지난 2월 20일(토), 일본 도쿄에서 일본 상품 기획 회사인 도시샤(대표 노무라 마사하루 野村正治)와 상품 공동 기획 및 판매에 관한 전략적 제휴 조인식을 가졌다.

<도시샤>는 1974년 설립된 일본 제 1의 상품 기획 회사로, 850여 명의 임직원 대부분이 상품 기획을 담당하며 매년 1천 종 이상의 신상품을 기획, 3천 개 이상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다양한 상품에 대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디자인 업체, 생산 공장, 유통업체 등을 연결해 수 많은 히트 상품을 탄생시키는 등 상품 기획 역량이 검증된 기업이다. CJ오쇼핑은 이번 도시샤와의 제휴를 통해 상품력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오쇼핑과 도시샤는 양사의 히트 상품 및 브랜드를 상호 중개하고, 새로운 상품을 공동 기획 및 판매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바잉 파워 강화를 통해 글로벌 브랜드 상품을 보다 저렴하게 공동 직매입하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도시샤는 자사가 기획한 상품을 일본의 대표적인 할인 판매점인 이토요카도, 이온, 백화점인 이세탄 등을 비롯한 3,000여 개 유통업체에 납품하고 있어, 한국 우수 중소기업 상품의 일본 판로 개척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도시샤는 한국에서 생산된 비비크림, 압력솥, 텐트 등을 일본 내 유통업체에 공급한 바 있다.

한편 CJ오쇼핑은 중국에 진출해 있는 합작법인 <동방CJ>와 <천천CJ>에 상품을 공급하기 위해 지난 해 <상해 소싱센터(Sourcing Center)>를 설립, 중국에서도 신상품 기획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상해 소싱센터>는 국내에 미처 소개되지 않은 중국의 우수 상품을 발굴하고 품질 관리 능력이 뛰어난 현지 제조사와 접촉하는가 하면, 한국 CJ오쇼핑에서 히트한 상품을 중국 현지 소비자 니즈에 맞게 새롭게 기획하거나 중국 우수 상품을 한국으로 소개하는 역할도 담당한다.

CJ오쇼핑에서 지난 해 8월 런칭, 4개월 만에 31,000개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릴랜스 냄비는 상해 소싱센터에서 중국 현지 제조사를 뚫어 원가 절감에 성공한 케이스다. CJ오쇼핑의 언더웨어 PB인 피델리아 는 역으로 국내 제조 상품을 중국 수출하는 데 성공, 2009년 한 해에만 약 15억 원(한화)의 중국 내 매출을 기록했다.

올해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상해 소싱센터와 일본 1위의 상품 기획 회사인 도시샤, CJ오쇼핑 상품소싱개발센터가 공동으로 상품을 기획 및 유통하면 그 시너지 효과는 극대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CJ오쇼핑 상품소싱개발센터장을 맡고 있는 김기홍 상무는 "일본 도시샤와의 제휴 조인식 이전에 CJ오쇼핑과 도시샤의 임원진이 상해 소싱센터를 방문, 한-중-일 3국의 우수 상품을 서로 공유하자는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상품 구색과 가격 경쟁력 면에서 타 유통업체와 크게 차별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CJ오쇼핑은 도시샤와의 제휴를 바탕으로 3월부터 신상품 기획에 돌입할 예정이다. 첫 번째 프로젝트로는 일본에서 크게 히트한 아이디어 미용 제품을 한국에 선보이는 동시에, 한국적 소재를 사용해 양사가 공동 개발할 한류 화장품을 일본에 유통시킨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