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대한통운,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

공유하기

CJ대한통운, 4년 연속 브랜드 경쟁력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
13,000여명의 택배기사와 15,000여개의 택배취급점에 이르는 최대 규모의 네트워크와 전문 인적자원

CJ대한통운 택배기사와 택배물을 수거받는 고객의 모습

CJ대한통운이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는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BCI) 물류 부문에서 4년 연속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8월 31일 밝혔다.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는 한국생산성본부가 주요 5개 시(서울, 부산, 인천, 광주, 대전) 14,700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브랜드 인지도와 구매의향에 관한 인터뷰를 통해 브랜드 경쟁력을 측정하는 신뢰도가 높은 조사다.

CJ대한통운은 이미지, 구매의향, 브랜드 인지도 면에서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2년부터 4년 연속 최고의 택배회사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CJ대한통운은 전국에 13,000여명의 택배기사와 15,000여개의 택배취급점 등 국내 최대 규모의 네트워크와 인적 자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택배회사다. CJ대한통운은 그동안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고 소비자 피드백을 서비스에 반영하여 소비자 만족도를 제고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CJ대한통운은 24시간 편의점 택배 서비스, 여행객 편의를 위한 공항 수하물 센터, 귀중품 전용 택배 서비스 등 다양한 특별 택배 서비스를 통해 고객 편의를 적극적으로 개선해 왔다. 또한, 택배 주문 및 배송추적이 가능한 택배앱을 개발하고 고객이 직접 택배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는 셀프데스크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시장 트렌드에 발 빠르게 대응했다.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들이 항시 유니폼과 이름표를 착용하도록 지속 서비스 교육도 시행하고 있다. 또한, 고객 보안 강화를 위한 혁신 노력으로 인보이스상의 고객 전화번호를 가상번호로 변경해주는 전화번호 변경 시스템과 인보이스에 택배기사의 이름을 표시하는 정책 등을 실시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고객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택배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왔다"며, "고객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 고객 피드백을 서비스 혁신에 반영하도록 더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