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CJ ENM 오쇼핑부문, 온라인 전용 PB 잇달아 선봬… 상품차별화로 모바일 경쟁력 높인다

2020.12.23

CJ ENM 오쇼핑부문이 다양한 카테고리의 ‘온라인 전용’ PB를 선보이며 상품 차별화에 나서고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다양한 카테고리의 ‘온라인 전용’ PB를 선보이며 상품 차별화에 나서고 있다.

(왼쪽부터) 향 전문 브랜드 ‘테일러센츠’ 디퓨저, 한정판 쥬얼리 브랜드 ‘뮤즈벨라’의 진주 귀걸이 목걸이 세트,아이디어 생활용품 브랜드 ‘아이디어집’의 테트리스 행어, 이너뷰티 브랜드 ‘ASAP뷰티’의 콜라겐스틱

TV홈쇼핑 PB와 차별화시킨 ‘온라인 전용 PB’ 개발해 니치 마켓 수요 노려

모바일커머스 시장의 성장에 맞춰 CJ ENM 오쇼핑부문이 개발한 ‘온라인 전용’ PB(Private Brand)가 인기를 끌고 있다. 기존에는 패션을 중심으로 TV홈쇼핑을 통해 대량으로 판매하기 위한 PB를 선보여 왔지만, 올해부터는 온라인 시장의 특성에 맞춰 적은 수량이더라도 고객의 감성과 니즈에 꼭 맞는 상품을 개발해 니치 마켓 수요를 노리는 다양한 카테고리의 PB를 개발하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향(香)테리어’ 전문 브랜드인 ‘테일러센츠’다. ‘향테리어’는 실내활동 증가로 디퓨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향(香)을 인테리어의 한 요소로 받아들이며 나타난 신조어다. 테일러센츠는 김준희, 아우라M 등 여러 인플루언서들과 콜라보를 진행하며 고객층을 넓혀가고 있다. 퍼퓸, 드레스퍼퓸, 디퓨저의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는 테일러센츠는 지난 12월 8일에는 연말을 맞아 동가게에서 2리터 용량의 점보 디퓨저와 왁스 타블렛으로 구성된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보였는데, 방송 17분 만에 완판을 기록하며 새로운 시장 영역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

香 전문 브랜드, 아이디어 리빙상품, 한정판 쥬얼리 등 선보이며 인기몰이 中

올 초에는 리빙브랜드 ‘아이디어집’을 출시해 10여 종의 개성 있는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집안일 고민 솔루션’을 표방하는 이 브랜드는 공간에 맞게 자유롭게 변형이 가능한 모듈형 행어인 ‘테트리스 행어’를 비롯해 올인원 밀폐형 휴지통, 각종 청소용품들을 깔끔하게 수납할 수 있게 디자인된 만능 청소용품 키트, 다용도 세정제 등 실속 있고 아이디어 넘치는 제품들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지난 11월 첫 선을 보인 쥬얼리 브랜드 ‘뮤즈벨라’는 인플루언서와의 협업을 통해 한정판 에디션 제품만 선보이는 브랜드다. ‘뮤즈’로 선정된 인플루언서가 자신이 선호하는 소재와 디자인이 적용된 제품을 CJ ENM 오쇼핑부문과 개발하고, 이를 인플루언서 커머스 플랫폼인 ‘픽더셀’을 통해 판매하는 형태다. 지난 11월 서아랑 쇼호스트와 함께 선보인 ‘진주 목걸이 귀걸이’ 세트와 ‘코인 반지 목걸이’ 세트는 나흘 만에 7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한정된 기간에만 특별한 조건으로 판매되는 만큼 희소성이 있어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 오는 12월 21일에는 지수진 쇼호스트와 함께 실버 재질의 목걸이와 귀걸이, 반지로 구성된 ‘홀리데이 에디션’을 3일간 선보일 예정이다.

한지은 CJ ENM M상품개발팀장은 “빠르게 변화하고 점점 더 세분화되는 고객들의 ‘핀셋 소비’에 발맞춘 취향저격용 온라인 상품들을 개발하고 있다”며 “온라인몰, 모바일라이브, 인플루언서 커머스 등 여러 채널을 보유한 장점을 살려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 맞춤형 온라인 PB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