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활동

“추석에 희망을 배달합니다” CJ ENM 오쇼핑부문, ‘희망 편지’ 작성 온라인 봉사활동 실시

2020.09.25

- 임직원 150여명 온라인으로 희망 카드 작성, 추석 선물 바구니에 넣어 소외계층 100가구에 전달

- 배달은 지역 복지관 사회복지사들이 담당… “다양한방식의 온라인 봉사활동 펼칠 것”  CJ ENM 오쇼핑부문은 임직원들이 작성한 희망 편지와 추석 선물 바구니를 소외 계층 100개 가정에 전달하는 나눔 활동을 진행했다.

▲ CJ ENM 오쇼핑부문은 임직원들이 작성한 희망 편지와 추석 선물 바구니를 소외 계층 100개 가정에 전달하는 나눔 활동을 진행했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추석명절을 맞아 지역사회 소외 계층을 위한 희망 편지 보내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오쇼핑부문 임직원 약 150명은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1인당 한 장씩의 응원 메시지를 적는 희망 카드 작성 봉사에 참여했다. 이 희망 카드는 모두 인쇄되어 오쇼핑부문이 후원한 추석 선물 바구니와 함께 25일까지 지역의 취약계층 100개 가정에 배달된다. 

선물 바구니 포장과 배송은 방배동에 위치한 까리따스종합복지관에서 맡았다. 송편과 비비고 간편식 제품들을 바구니에 담고 오쇼핑부문 임직원들이 작성한 희망 편지를 동봉해 추석 선물 세트를 만들었다. 선물 세트는 복지관의 사회복지사들이 지역의 독거 어르신, 한부모 및 장애인 가정 등을 방문해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명절은 코로나19로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있어, 이러한 봉사활동을 실시하게 됐다고 오쇼핑부문 측은 설명했다. 예년보다 더 외롭게 추석명절을 보낼 취약 계층 이웃들에게 희망 편지와 선물이 작은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 대외협력팀 남우종 팀장은 “코로나19로임직원 개개인이 지역 주민 분들을 직접 만나 전달드리지는 못하지만, 직원들의 마음을 담아 작성한 희망 편지를추석 선물 세트와 함께 보내드리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더 어려움을 겪고 있을 지역의 소외 계층 이웃들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나눔을 실천하겠다”고말했다. 

한편, 그 동안 오쇼핑부문은 명절 음식 나눔, 김장, 물품 바자회 등 지역사회 이웃들을 위한 나눔 활동들을 지속 펼쳐왔다. 코로나19로 집합 활동이 제한된 이후, 올해 7월에는 랜선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CJ오쇼핑 채널에서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모금 방송을 진행하고, 이를 카카오 기부 플랫폼 ‘같이가치’와연계해 임직원들이 사연을 공유하고 응원을 보내는 활동을 운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