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식품업계 최초 동반성장지수 평가 5년 연속 ‘최우수’ 획득

2020.09.17

CJ제일제당이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5년 연속 최고 등급인 ‘최우수’ 평가를 받으며 ‘동반성장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됐다. 식품업계에서 5년 이상 ‘동반성장 최우수 명예기업’을 유지하고 있는 기업은 CJ제일제당이 유일하다. 

‘동반성장 종합평가’와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에서 골고루 좋은 평가 받아

CJ제일제당 로고

▲ CJ제일제당 로고

동반성장위원회는 8일 오전 제63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동반성장지수 평가는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 촉진을 목적으로 대기업의 동반성장 수준을 계량화한 지표다. 동반성장위원회의 ‘동반성장 종합평가’와 공정거래위원회의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를 합산해 산정한다.

올해는 200개 대기업과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평가했다. CJ제일제당은 34개사와 함께 가장 높은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3년 이상 ‘최우수’ 평가를 받으면 최우수 명예기업에 이름을 올리는데, CJ제일제당은 2015년 ‘최우수’ 평가를 받은 이후 5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달성하며 이번에도 ‘동반성장 최우수 명예기업’을 유지하게 됐다. 

CJ제일제당은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와 ‘동반성장 종합평가’에서 골고루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사업보국(事業報國)’의 경영철학과 전 임직원 공감대, 역량을 기반으로 협력사와의 상호 합리적 공정거래 질서를 확립했다는 점에서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이는 공정거래 질서 구축에 힘쓰고 동반 성장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 결과다. 단순히 협력업체를 무조건적으로 지원하기 보다는 스스로 성장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협력업체와 동반자적 관계를 구축해 상호 합리적인 공정거래 질서를 확립하는 데 주력했다. 공정 거래 모니터링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하도급거래 내부심의위원회’ 월 1회 개최를 정례화했다. 구매 담당 임원 주관 하에 재무, 법무, CSV, SCM 등 유관 부서가 참여해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및 공정거래 활동 보고를 진행하며 사전 예방과 사후 점검 활동을 확대했다.

협력사 대상 160억원 무이자대여 등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 노력 

동반 성장을 위한 다양한 제도도 적극 운영 중이다. 협력사의 안정적 경영활동을 위해 금융 지원에 신경 쓰고 있다. ‘직접 자금지원 제도’를 통해 약 160억 원을 무이자 대여로 지원했으며, 지원 규모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민간기업 최초로 도입한 ‘내일채움공제’ 제도의 지원 규모 또한 매년 확대해 협력사의 고용안정과 임금격차 해소에도 일조했다.

기술 및 개발 지원도 병행했다. 업계 선두 기업으로서 축적한 식품기술과 노하우 전수, 레시피 개발, 품질관리 현장지원 등을 통해 전반적인 협력사 제조역량 향상을 지원하고 있다. 출시 후에는 유통망을 적극 활용한 판매 확대와 홍보 지원을 통해 안정적 매출 기반을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협력업체 자금난 해소를 위해 지원 대상과 금액을 더욱 확대했다. 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고창 수박, 김천 포도 등 지역 특산물 농가 상생 프로그램인 ‘대한민국 제철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동반성장지수에서 식품업계 최초로 5년 연속 ‘최우수’ 평가를 받으며 ‘동반성장 최우수 명예기업’을 지속 유지하게 돼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 문화확산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다음
다음 글이 없습니다.
이전
CGV, 상징의 대가 ‘키에슬로프스키 특별전’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