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물차 ‘형광 반사띠’ 부착으로 교통안전문화 확산

2020.09.02

“야간에도 달리는 차량이 잘 보여요” CJ대한통운이 화물차 형광 반사띠 부착을 통해 교통안전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경기도 광주지역 정기 운행 화물차 100여대 대상… 옆면·뒷면에 ‘형광 반사띠’ 부착

CJ대한통운 화물차 형광 반사띠 부착하는 모습

▲ CJ대한통운 화물차 형광 반사띠 부착하는 모습

CJ대한통운은 지역사회 교통안전을 위해 ‘형광 반사띠 부착 캠페인’을 실시, 화물차 100여대에 반사띠 부착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화물차 형광 반사띠 부착은 지난 4월 경기 광주경찰서와 함께 체결한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진행하고 있는 ‘교통안전 캠페인’의 일환이다.

CJ대한통운은 곤지암 메가허브 터미널이 소재한 경기 광주지역을 정기적으로 오가는 화물차 100여대의 옆면과 뒷면에 형광 반사띠를 부착했다. 이번에 부착된 형광 반사띠는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여 야간 추돌사고를 보다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야간에도 차량윤곽 눈에 잘 띄어 시인성 최대 15.2배 증가… 교통사고 예방 효과 입증

대한통운 화물차 형광 반사띠 부착 후 모습

▲ CJ대한통운 화물차 형광 반사띠 부착 후 모습

형광 반사띠는 빛을 반사해 어두운 야간의 시인성을 높인 제품이다. 반사된 빛은 차량의 윤곽을 알아볼 수 있게 해 위치나 움직임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실험 결과에 따르면, 형광 반사띠 부착시 100m 후방에서의 시인성은 4.4배, 150m 거리에서는 15.2배 이상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지역사회와 함께 동반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전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교통안전 캠페인을 통해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교통안전 의식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CJ그룹의 나눔 철학을 기반으로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경기도 광주지역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형광 안전덮개’와 ‘투명 안전우산’을 배포하며 교통안전 주의사항을 설명하는 행사를 진행하는 등 지역사회를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에 힘을 싣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