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 비비고 죽, 누적 매출 1,000억원 돌파

2020.05.08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죽이 파우치죽을 중심으로 시장 변화를 이끌며 누적매출 1,000억원(소비자가 환산 기준)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론칭 1년 5개월만의 성과다. 

출시 후 1년 5개월만에 상품죽 시장점유율 36.6%로 시장 성장 이끌어


▲ 간편식 트렌드의 확대로 지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비비고 죽

간편식 트렌드의 지속적인 확대와 더불어 올해도 비비고 죽 성장세는 이어지고 있다. 시간과 노력을 아끼는 ‘가시비(價時比)’ 트렌드 대표 가정간편식(HMR)으로 각광받으며 개학 연기 등과 맞물려 가정 내 취식이 크게 늘고 있다.

비비고 죽은 시장 성장을 견인하며 상품죽 시장에서의 입지도 넓혀가고 있다. 닐슨 코리아 통계 기준으로 2017년 720억원대 규모였던 상품죽 시장은 비비고 죽 출시 이듬해인 지난해 1,400억원대로 2배 커졌다. 비비고 죽은 지난해 시장점유율 34.6%를 기록한 데 이어, 올 1분기에는 36.6%로 1위(41.6%)를 5% 포인트 격차로 추격 중이다.

뛰어난 맛과 품질로 ‘죽 일상식’ 식문화 트렌드 주도


▲ 전문점에 가지 않아도 언제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비비고 파우치 죽

이 같은 성과는 철저한 시장 분석을 토대로 소비자가 상품죽에서 원하는 바를 정확히 파악해 상품화했기 때문이다. 전문점에 가지 않아도 집에서도 맛있고 다양한 죽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간편하게 즐기도록 한 점이 주효했던 것. 특히 업계 최초로 도입한 상온 파우치 패키지와 기존 상품죽 대비 뛰어난 맛 품질은 비비고 죽에 대한 폭발적 인기의 기폭제 역할을 했다. 또 상품죽에 대한 소비자 인식과 소비 패턴 자체에 대한 변화까지 이끌었다. 언제 어디서든 즐기는 ‘죽의 일상식화’라는 또 하나의 새로운 식문화 트렌드가 확산하는 것이다.

식문화 트렌드 변화에 맞춰 기존에 없었던 1~2인분 상온 파우치죽과 1인분 용기형 제품을 출시하면서 비비고 죽은 시장 성장에도 기여했다. 특히 상품죽 시장의 5% 내외였던 파우치죽 비중은 비비고 죽 출시를 기점으로 지속 증가해 올해 2월에는 48% 비중까지 올라왔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 죽에 대한 뜨거운 호응은 비비고 브랜드의 힘과 차별화된 맛 품질 기술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라이프 스타일과 소비자 눈높이를 만족시켰기 때문”이라며, “전문점에 버금가는 품질과 메뉴를 갖춘 프리미엄급 신제품들을 지속 선보이며 ‘죽 일상식화’ 트렌드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