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콘텐츠커머스의 힘… CJ ENM 오쇼핑부문 ‘오덴세’, ‘스페인 하숙’ 방송 이후 매출 폭등

2019.05.13

- 방송 전 대비 매출 78% 증가… 백화점 등 오프라인 매장은 90% 넘어
- 온라인 검색어 순위에서도 인기… CJmall ‘오덴세’ 페이지 방문객은 7배 이상 증가

스페인 하숙에 방영된 오덴세로 차린 식사화면

CJ ENM 오쇼핑부문의 ‘오덴세’가 콘텐츠커머스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tvN의 리얼예능 프로그램 ‘스페인하숙’의 PPL 효과로 30~40대 타겟 고객의 온라인 검색량이 폭증하는 한편, 오프라인 매장은 해당 프로그램을 콘셉트로 활용한 토탈 키친웨어 제품을 선보이며 고객의 눈길을 끌고 있다. 프로그램에 선보인 일부 상품은 전국적인 품귀현상이 나타나며 ‘오덴세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스페인하숙이 첫 방송된 3월 15일부터 4월 말까지의 매출을 집계한 결과 방송 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7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같은 기간 오프라인 매장의 매출 증가율은 92%로, 온라인에서의 매출 증가율(33%)보다 3배 가까이 높게 나타났다. 지난 4월 26일 방영된 ‘스페인 하숙’ 7회는 11.7%(닐슨코리아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자체 기록을 갱신했다.

오덴세의 이번 콘텐츠커머스가 빛나는 이유는 나영석표 예능프로그램 특유의 자연스러움 때문이다. 게스트의 사연이나 리액션보다는 손님을 맞이하고 새로운 음식 준비에 집중하는 마음과 과정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끌어올리며 해당 제품에 대한 호감도를 끌어올린 것이다. 해당 프로그램에는 오덴세 ‘얀테 아츠’와 ‘레고트’ 라인이 주로 등장하는데, 이 중 독특한 형태를 자랑하는 ‘레고트’ 라인은 전국 40여개 매장에서도 재고가 부족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오덴세는 오는 10일(금) 쿡웨어 라인 신제품 ‘레고트 쿡’ 론칭방송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오덴세의 매출 증가에는 3월 중순 첫 방송 시점에 맞춰 롯데백화점 잠실점에 문을 연 ‘오덴세 다이네트’ 매장의 역할도 컸다. 운영기간이 20여일 밖에 안됐던 롯데백화점 잠실점의 ‘오덴세 다이네트’는 3월에만 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매장은 스페인하숙에 소개된 제품들을 중심으로 매장 인테리어를 꾸미고 고객들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하고 있다. 오덴세는 지난 4월 26일부터 5월 5일까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운영한 `스페인하숙` 팝업 스토어에 이어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스페인 하숙` 팝업 스토어를 오는 5월 19일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5월 말에는 롯데백화점 노원점에 ‘오덴세 다이네트’ 2호점을 열 계획이다.

방송과 제품 인기에 힘입어 오덴세 관련 검색어는 온라인 검색순위에서도 상위에 랭크 됐다. ‘스페인 하숙’ 2화가 방송된 지난 3월 22일에 ‘스페인하숙 그릇’은 전 연령대를 통틀어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순위 2위를 기록했다. 특히 오덴세의 주요 타겟층인 30~40대가 본방 및 주말 재방을 통해 지속적인 검색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을 통한 고객 유입효과를 반증하고 있는 셈이다. 고객들은 주요 검색어인 ‘스페인하숙 그릇‘ 외에도 ‘오덴세’나 ‘오덴세 레고트’ 등 브랜드명을 직접 검색하는 경우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CJmall 오덴세 기획전 페이지와 ‘오덴세’ 홈페이지의 방문 고객은 방송 전에 비해 각각 7배와 3배 늘어났다.

CJ ENM 오덴세 관계자는 “(’스페인 하숙’은) 프로그램 기획 단계부터 우리 브랜드 타겟과 잘 맞을 것으로 예상했다. 부담 없는 자연스러운 노출로 프로그램에 오덴세가 잘 녹아든 것이 성공요인”이라며 “앞으로도 TV뿐 아니라 영화나 모바일 등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를 통해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