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사소한 것부터 큰 것까지 꼼꼼하게! <극한직업> 박유경 제작팀장

2019.03.11

지금까지 이런 영화는 없었다. 개봉 한 달 만에 1,500만을 돌파하며 한국 영화 역대 흥행 2위 자리를 차지한 <극한직업>. 코미디 영화로는 최고 성적이다. 매주 수많은 경쟁작이 개봉하는 가운데에서도 왜 자꾸 흥행이 잘 되냐고? 수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오로지 관객의 배꼽을 잡겠다는 목표 아래 감독, 배우뿐만 아니라 스탭들의 노력이 담겨있어서가 아닐까. 사소한 것부터 큰 것까지 꼼꼼하게 챙기며, 극중 씬스틸러인 치킨 공수를 위해 무던히도 애를 썼다는 박유경 제작팀장은 이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고3 시절, 영화는 휴식처이자 도피처


▲ <극한직업>에서 살림꾼(?)역할을 담당한 박유경 제작팀장

영화 스탭으로서 천만 영화를 만나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평생 작품 활동을 해도 흥행작을 못 만나는 이가 많다. 이에 비하면 박유경 제작팀장은 운이 좋은 편이다. 제작팀 모두가 재미로 작성한 예상 관객 수 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한 흥행 성적에 이렇게 잘 될 줄은 몰랐다고. 이 모든 게 제작사 대표 및 참여한 모든 사람들의 은공으로 돌린 그는 자신이 이 작품에 참여했다는 것만으로 감사하다 말한다.

그가 <극한직업>을 만날 수 있었던 건 극장을 밥 먹듯이 다녔던 고3 수험생 시절 덕분이다. 그에게 영화와 극장은 단순히 고3 수험생 스트레스를 잊기 위해 찾는 휴식처이자 도피처였다. 좌석에 앉은 후 약 두 시간 동안 모든 걸 잊을 수 있었다. 수십 편의 영화를 봤지만 생각해보면 기억 남는 영화는 별로 없다고. 하지만 이 시간은 힘듦을 버틸 수 있었던 소중한 순간이었다. 그리고 연극영화과에 들어가 본격적으로 영화를 배우게 된 계기가 되었다.


졸업작품으로 단편영화에 참여했지만, 영화를 계속할 줄은 몰랐다고. 회사에 들어가 사회생활을 시작한 것도 그 때문이었다. 그러나 고3 시절 맺은 연은 쉽게 그를 놓아주지 않았다. 평소 숫자에 밝다는 게 장점이라는 그는 선배의 부름에 영화 <코리아>의 제작회계 막내로 들어갔다. 물론, 막내기 때문에 주체적으로 일을 하지 않았지만, 영화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그리고 예산에 맞춰 어떻게 비용이 나가는지 전체적인 그림을 알게 되는 좋은 기회였다.

|스탭들의 손에서 탄생한 수원왕갈비통닭?


▲ 제작팀장이 하는 일은 어마무시(?)할 정도

영화를 한 편 만들기 위해 많은 팀과 스탭들이 힘이 모여야 하는 건 모두가 아는 일. 제작팀은 각각의 스탭들의 노력이 영화 작업에 옮겨질 수 있도록 예산, 일정, 장소 헌팅 등 일련의 임무를 맡아서 한다. 이중 제작팀장은 크게 로케이션, 현장, 외부 통제 등을 담당하는 업무와 예산 및 회계, 계약, 소품, 협찬을 담당하는 업무로 나뉜다. 박유경 제작팀장은 기존 제작회계업무를 주로 했기 때문에 자신의 장점을 살려 후자 역할을 맡았다.

이번에 그의 업무 중 가장 중요했던 건 바로 ‘치킨’. <극한직업> 경우, 총 22회차에 등장하며 ‘씬스틸러’를 담당한 치킨을 만들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프리 프로덕션부터 ‘수원왕갈비통닭’을 만들어야 한다는 걸 알고 있었기에 그와 연출, 미술 스탭이 똘똘 뭉쳐 닭과의 전쟁을 치를 만반의 준비를 했다. 갖은양념 재료를 사 와서 해보고, 시중에 파는 갈비 양념도 넣어보고 인터넷 레시피 등을 참고하며 ‘수원왕갈비통닭’을 구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완성된 치킨의 빛깔은 극중 마형사(진선규)가 만든 것과 같았다. 문제는 맛!


▲ 박유경 제작팀장이 구해온 생닭은 쌓이고 쌓여서 산을 이뤄~~

서로 만든 치킨을 한입씩 먹고 품평회를 했는데, 너무 짜서 계속 실패만 거듭했죠!

 하는 수 없이 현장에서 바로 치킨을 준비해줄 푸드 트럭을 섭외했다. 우리가 영화로 만난 치킨이 드디어 완성되는 그 순간 그의 걱정도 싹 없어졌다고. 하지만 고생은 그때부터였다. 6개월간 제작기간 동안 수원왕갈비통닭, 후라이드, 생닭 등 총 463마리 치킨이 등장했는데, 이를 준비하기 위해 제작팀에서 공수한 닭은 무려 1,000마리. 물어 물어 도매 가격으로 가져온 생닭을 다각도로 촬영하기 위해서 많은 수의 닭이 필요했던 것. 닭만큼 꼭 현장에서 필요했던 건 시판용 갈비 소스였다. 현장에 푸드 트럭이 없는 날을 대비해 제작팀은 언제나 갈비 소스를 챙겼다. 물론 그들이 제조한 치킨은 단순히 촬영용으로만 쓰였다고.

|뭘 해도 티는 안 나지만 뭐든지 열심히!
그동안 수많은 작품을 해오면서 시행착오를 겪기도 했지만 자신도 모르게 노하우와 데이터는 쌓여갔다. 단독으로 첫 제작회계를 맡은 <밤의 여왕>(2013)을 통해 ‘열심히 하면 된다’는 것을, 회계부장으로 참여했던 <택시운전사>(2017)에서는 ‘도전해보지 않고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는 깨달음을 얻었다. 특히 <택시운전사> 때는 조용필의 ‘단발머리’를 꼭 삽입해야 했었는데, 다들 쉽지 않을 거라는 말을 들었다고.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매달린 끝에 저작권 문제를 해결, ‘단발머리’를 사용할 수 있었다.


▲ 마형사가 치킨 장인으로 거듭날 수 있었던 건 박유경 제작팀장 덕분!

이처럼 자신도 모르게 쌓은 노하우와 데이터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그만의 자산으로 활용 중이다. <극한직업> 이전 작품인 <독전>에서 연을 맺은 마약 수사대 경감은 마약 관련 팩트체크 시 자문으로, 푸드 스타일리스트 실장은 마형사와 막내 형사 재훈(공명)의 음식 조리 교습 목적으로 만남을 주선했다. 마형사가 치킨 장인으로서 태어날 수 있었던 건 박유경 팀장의 공이 크다.

그런데도 일을 할수록 아쉬움은 크다. 프리 프로덕션부터 후반 작업 때까지 긴 시간 동안 업무를 하지만 필요한 부분을 채워주는 등 매개체 역할을 도맡아 하다 보니 뭘 해도 티가 나지 않는다고. 인정받고 싶어서 일하는 건 아니지만, 영화에 조금이라도 힘을 보탰다는 건 알리고 싶다는 마음이 크다. 그래서 그에게 보람찬 순간을 전하는 엔딩크레딧은 무엇보다 소중하다.


그런데도 일을 할수록 아쉬움은 크다. 프리 프로덕션부터 후반 작업 때까지 긴 시간 동안 업무를 하지만 필요한 부분을 채워주는 등 매개체 역할을 도맡아 하다 보니 뭘 해도 티가 나지 않는다고. 인정받고 싶어서 일하는 건 아니지만, 영화에 조금이라도 힘을 보탰다는 건 알리고 싶다는 마음이 크다. 그래서 그에게 보람찬 순간을 전하는 엔딩크레딧은 무엇보다 소중하다.

엔딩크레딧을 볼 때 열심히 일했다는 뿌듯함이 느껴져요. 저처럼 생각하는 스탭들도 많을 거에요.
관객분들이 엔딩크레딧 보면서 응원 많이 해주시면 힘이 날 것 같아요.

영화 제작 업무 9년 차로 접어든 박유경 제작팀장은 일을 하면서 “알아서 잘했겠지”라는 말을 들을 때 힘이 난다고 말한다. 그동안 힘든 상황에 놓인 적도 있었지만 자신을 믿어준 동료들의 말 한마디가 열정을 샘솟게 했다고.


▲ <극한직업>과 같은 좋은 영화로 만났으면 좋겠어요!

모든 일이 다 그렇지만 믿음과 신뢰가 바탕이 되어야 일에 매진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이 두 가지를 버팀목 삼아 좋은 영화를 만들도록 노력할게요.

박유경 제작팀장이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건 사극이다. 역사와 그에 따른 복식, 공간 등 공부를 많이 해야 할 수 있는 장르이기 때문에 쉽게 도전하지 못하고 있단다. 하지만 지금까지 해온 것만큼 앞으로도 영화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진 박유경 제작팀장. 조만간 사극 영화 엔딩크레딧에서 그의 이름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