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CJ CGV, 베트남 로컬 영화 성장 돕는다

공유하기

CJ CGV가 베트남에서 로컬 영화의 흥행을 선도하고 이를 통해 제작을 유도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베트남
영화산업의 성장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 CJ CGV, 베트남 자국 영화의 성공 가능성 보여줘

▲ 베트남 빈증 CGV Aeon mall Canary에서 열린 로컬 영화 ‘Em Chua 18’ 팬미팅 현장

CGV 베트남은 6일 자사가 배급을 맡은 로컬 영화 '엠 츄아 못므이 땀(Em Chua 18)'이 6월 역대 최고 박스 오피스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영화는 지난 4월 말 개봉 후 6월 말까지 미화 약 750만 달러의 박스 오피스를 기록 중입니다. 이는 기존 베트남 시장 최대 흥행작이던 '콩: 스컬 아일랜드',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의 기록을 뛰어넘은 수치입니다.

베트남 시장에서는 전통적으로 로컬 영화에 비해 할리우드 영화가 훨씬 강세를 보여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영화가 이런 전통적 흐름을
바꾸고 베트남 자국 영화의 성공 가능성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현지 영화업계는 크게 고무된 분위기입니다. 특히 제작사와의 적극적
협력을 통해 성공 가능성을 높인 CJ CGV의 역할에 대해서도 크게 주목하고 있습니다.


- 제작사와 긴밀한 협업 및 피드백 체계 구축

CJ CGV는 지난 2011년 '메가스타'라는 브랜드의 현지 극장업체 인수를 통해 베트남 시장에 진출했고, 2014년에는 ‘CGV’로 브랜드를 전환해 본격적인 시장 확대에 나섰습니다. 이 과정에서 할리우드 영화 일색이었던 현지 시장에서 '영화 콘텐츠의 다양화’를 표방하며
베트남 현지 상업 및 예술 영화의 배급과 상영을 확대해왔습니다. 이에 힘입어 2014년 초 19%에 불과하던 자국 영화 비중은 2015년 말 32%까지 급증했습니다.

이후 로컬 영화의 성공 가능성을 확인한 현지 영화기업들이 제작에 뛰어들면서 자국 영화 편수도 늘어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2016년 비약적인 개봉 편수의 증대에도 불구하고 많은 작품이 완성도에 문제점을 보이며 점유율은 25%까지 급락했습니다.

▲ CGV 베트남 배급 영화 '엠 츄아 못므이 땀(Em Chua 18)' 포스터

CGV 베트남은 이런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새로운 방식을 찾았습니다. 현지 최대 제작사인 ‘창풍(Chanh Phuong)’ 스튜디오와 영화 '엠 츄아 못므이 땀(Em Chua 18)'에 대한 전략적 배급 계약을 체결하며 로컬 영화 돕기에 나선 것입니다. 기존 단순 배급에서 벗어나 영화
기획 단계부터 제작, 마케팅, 상영 전반에 걸쳐 제작사와의 긴밀한 협업 및 피드백 체계를 구축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스튜디오에 베트남 국민들이 좋아할 만한 코미디 장르 영화 제작을 조언하고, 영화 제작에 소요되는 투자자금 유치에도 큰
도움을 주었습니다. 특히 한국영화 시장에서 쌓아온 다양한 경험을 스튜디오에 지속 전달함으로써 관객들의 마음을 파고드는 영화로

탄생시키는 데 일조했습니다.

창풍(Chanh Phuong) 스튜디오 니잉팜(Nghiem Pham) 대표는 "영화 '엠 츄아 못므이 땀(Em Chua 18)'의 경우 주연 배우들이 모두
신인인데다 감독 역시 코미디 장르는 처음이었고, 투자 유치에도 심각한 어려움을 겪었던 작품이었다"며 "하지만 CGV가 해당 작품의
가능성을 인정하고 제작 과정에서부터 끊임없는 조언과 협조를 해 줌으로써 관객들에게 크게 인정받는 작품을 만들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 ‘영화 콘텐츠 다양화’와 ‘현지 영화산업 육성’이 핵심 사명

▲ 베트남 영화 '엠 츄아 못므이 땀(Em Chua 18)' 팬미팅 현장

결국 베트남 영화시장에서는 이번 작품이 베트남 최고의 흥행작으로 기록됨으로써 침체기에 빠질 뻔했던 베트남 영화 산업이 다시금
활기를 되찾았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베트남 언론사인 Zing은 '엠 츄아 못므이 땀(Em Chua 18)'은 베트남 영화가 아직 성장 잠재력이 크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이며, 앞으로도 역대 박스오피스 기록을 깨는 베트남 영화가 많이 나올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CGV 베트남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곽동원 상무는 "베트남 시장에 진출하며 CGV는 영화 콘텐츠의 다양화와 현지 영화산업의 육성을
핵심 사명으로 생각해왔다"며 "현지 업체들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이러한 노력들이 조금씩 결실을 맺고 있는 것에 대해 큰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피력했습니다.

한편, 베트남 로컬 영화 '엠 츄아 못므이 땀(Em Chua 18)'은 38살 요가 강사가 우연히 한 여자를 좋아하게 되지만, 나이가 20살 이상 차이 난다는 것을 알게 된 후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코미디 작품입니다. 베트남 유명 유튜버 ‘응엔 빈 케이티(Nguyen Binh Kaity)’가 여자 주인공으로 출연해 배우로서 첫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