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뚜레쥬르, '그랑 드 카페' 리뉴얼 및 새 커피 음료 출시

공유하기

뚜레쥬르, ‘그랑 드 카페’ 원두 리뉴얼 및 새로운 커피 2종 선봬

- 고객의 취향과 니즈에 맞춰 기존 커피 원두 리뉴얼하고 새로운 종류의 커피 2종 추가로 선봬…
- 새로워진 ‘그랑 드 카페’ 신제품 출시 기념, 다양한 고객 시음 체험 기회와 이벤트 등 마련

그랑 드 카페 모델 실사 판넬과 제품 모습

그랑 드 카페 모델 실사 판넬과 제품 모습

뚜레쥬르가 판매중인 커피 원두 배합을 바꾸면서 새로운 종류의 커피 2가지도 추가로 내놓는다.

신선함이 가득한 베이커리 뚜레쥬르(www.tlj.co.kr)가 가을 시즌을 맞아 뚜레쥬르만의 커피 ‘그랑 드 카페(GRAIN DE CAFÉ)’의 원두를 리뉴얼하고 색다른 커피 2종을 추가로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그랑 드 카페’는 커피 본연의 향과 맛을 살려 빵과 잘 어울리는 뚜레쥬르만의 커피를 부르는 이름이다.  뚜레쥬르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기존의 '그랑 드 카페' 원두 배합비를 조정하고 맛을 더욱 깔끔하고 깊게 끌어올렸다. 새로 바뀐 원두는 은은한 산미와 초콜릿 향을 더해 진하면서도 텁텁하지 않아 깔끔한 뒷맛을 자랑하는 것이 특징이다.

뚜레쥬르는 올해 초 판매하는 모든 커피 메뉴에 ‘그랑 드 카페’라는 이름을 붙여 커피에 대한 고객 커뮤니케이션을 활발히 하고 있다. 지속적으로 커피 맛에 대한 고객 반응을 살폈으며, 더욱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커피를 원하는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이번 가을 원두 리뉴얼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원두 리뉴얼과 함께 색다른 커피 2종도 선보인다. 먼저, ‘그랑 드 카페 크리미’는 진한 롱블랙에 솔티드 카라멜 시럽과 생크림을 섞은 크림을 올려 부드럽고 달콤하게 즐기는 비엔나 커피다. 재미있는 이름의 ‘아이스몽글 카푸치노’는 에스프레소 샷에 달콤한 연유를 넣고, 블렌더로 갈아 몽글몽글 거품이 올라오는 우유를 넣어 발로나초코 파우더로 마무리한 아이스 카푸치노로, 우유 거품이 사라지기 전인 30초 안에 마셔야 우유 거품을 풍부하게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그랑 드 카페 모델 실사 판넬과 제품 모습

새로워진 '그랑 드 카페'를 좀 더 많은 고객들이 체험하고 시음할 수 있는 다양한 혜택도 준비했다. 오븐에서 갓 나온 빵의 매력을 알리고자 뚜레쥬르가 진행하는 '갓빵 나눔트럭' 행사장에서 5000 잔 가량의 '그랑 드 카페' 아메리카노를 무료로 제공한다. ‘갓빵 나눔트럭’은 10월 26~27일은 연세대학교 대강당 앞, 29~30일은 잠실 롯데 아레나 광장으로 찾아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달 28일까지 오픈 마켓인 ‘11번가(www.11st.co.kr)’에서 ‘그랑 드 카페 아메리카노’를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며(3만5000 잔 제공), 10월31일부터 11월 4일까지 5일간 뚜레쥬르 홈페이지를 통해 신제품인 ‘그랑 드 카페 크리미(권장소비자가 3800원)’를 15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1만 잔 한정).

뚜레쥬르 관계자는 “뚜레쥬르에서 이전부터 판매 해 온 커피의 품질 개선과 차별화에 힘써 오고 있다"며 "이번에는 고객의 의견을 반영해 은은한 산미와 진한 커피 풍미를 살려 맛의 밸런스를 맞추는 데 주력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