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뚜레쥬르, 잠실에 新콘셉트 적용 매장 첫 선

공유하기

매일 ‘갓 구운’ 빵의 신선함을 즐기는 베이커리!
뚜레쥬르, 잠실에 新콘셉트 적용 매장 첫 선
시간대별 갓 구운 빵 등 직영점에 우선 적용


- 선명한 그린 컬러와 포인트 컬러의 차별화된 카페형 인테리어 눈길… 고객반응 테스트
- ‘갓 구운 빵’ 코너 마련, 다양하고 신선한 제품 구성으로 고객 마음 사로잡을 것

“뚜레쥬르,

“선명한

“갓

국내 대표 베이커리 브랜드인 뚜레쥬르(www.tlj.co.kr)가 서울 송파구 잠실 석촌호수 인근에 ‘시간대 별 갓 구운 신선한 빵’을 내놓는 등 운영방식과
내외관 인테리어를 바꾼 새로운 콘셉트의 직영점 첫 매장을 개설했다고 3일 밝혔다.

뚜레쥬르 운영사 CJ푸드빌 측은 “새로운 콘셉트의 첫 매장인 만큼 고객 반응을 면밀히 테스트해 개선점을 찾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면서
“뚜레쥬르는 최근까지 ‘건강’과 ‘재료’를 강조해 왔으며, 이번 잠실점을 통해 ‘매일매일 굽는 빵’이라는
초기 콘셉트를 더욱 강화하고 브랜드 일관성을 유지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뚜레쥬르(Tous les Jours)’는 ‘매일매일’이라는 뜻의 프랑스어로 지난 1997년 론칭 시 업계 처음으로
매장에서 직접 굽는 빵을 도입해 큰 주목을 끌고 베이커리 대표 브랜드로 성장해 온 바 있다.

이번에 오픈한 뚜레쥬르 잠실점은 신천역, 잠실역, 석촌호수로 이어지는 중간지점(잠실학원사거리)에 위치했으며, 주변 레이크팰리스를 비롯한
대형 아파트단지 덕에 풍부한 유동인구를 보유한 지역이다. 이에 새로운 콘셉트 적용 매장의 고객 반응을 테스트하는 최적지로 회사 측은 판단하고 있다.

새롭게 도입한 인테리어의 차별점은 중심 기조색을 기존 민트 그린에서 ‘잉글리시 그린’으로 바꾸고 선명한 오렌지와 로즈골드 색상 등을 포인트 컬러로 사용해 우아함과 생동감을 살렸다는 점이다. 매장 구획은 갓 구운 신선한 제품을 고객들이 직접 보고 즐길 수 있도록 특히 신경 썼다. 주방과 연결된 오픈형 창문 앞에 ‘갓 구운 빵 매대’를 마련, 구워낸 지 2시간 이내인 빵만 진열해 채운다. 신선하고 고소한 빵 냄새와 온기를 확산시켜 고객 오감을 자극하며, 시각적으로 느낄 수 있는 디지털 메뉴보드와 빵이 나오는 시간표 등도 기존 매장에서는 찾아 보기 힘든 차별화 요소다.

갓 만들어낸 빵의 신선함을 고객에게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제품 면에서도 다양화를 시도했다. 숙성 생크림을 넣어 더욱 촉촉하고 쫄깃한 ‘숙성생크림듬뿍 생크림식빵’과 올리브 치즈, 오징어 먹물 등 다양한 맛의 미니식빵 등을 아침부터 오후까지 한 두 시간 단위로 계속 따끈따끈하게 구워낸다.
뿐만 아니라, 두 시간 단위의 빵이 나오는 시간에 맞춰 고객 시식회를 열어 많은 고객들이 따뜻한 빵을 즉석에서 맛볼 수 있다.
또한, 생과일을 케이크 중앙에 듬뿍 채워 신선함을 살린 ‘엔젤프레즈 쉬폰케이크’와 디저트 제품들, 브런치 샌드위치 등 고급 카페 못지 않은 메뉴들도 대거 선보여 베이커리형 카페로서의 면모도 갖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