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주특별자치도-CJ그룹, 제주 지역산업 발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공유하기

제주특별자치도-CJ그룹, 제주 지역산업 발전 위한 업무협약 체결(사진 위)28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열린 제주특별자치도-CJ그룹 간 투자유치 상호협력 업무협약식에서 손경식 CJ그룹 회장(왼쪽)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오른쪽)이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있다.

(사진 아래)28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열린 제주특별자치도-CJ그룹 간 투자유치 상호협력 업무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수 CJ E&M 대표, 김정호 CJ제일제당 전략기획실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김영철 제주개발공사 사장, 최갑열 제주관광공사 사장)

CJ그룹은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28일 제주도청에서 원희룡 도지사, 손경식 CJ그룹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의 관광·식품·물류산업 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상호 협력 파트너십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CJ그룹은 각 계열사 사업 역량과 인프라를 활용, 제주도를 방문하는 국내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류 및 한식문화를 홍보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제주 향토기업과의 상생을 도모하기 위한 적극적인 투자와 협력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CJ제일제당은 제주개발공사와 함께 제주도 지하수를 활용한 탄산수 사업을 추진하고, 제주 특산 농·축·수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가공식품과 외식 메뉴 개발에 나선다.

CJ E&M은 한류 컨벤션 KCON을 연내에 제주도에서 개최하는 한편, 방송·영화 등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활용해 제주도의 청정 자연과 풍부한 관광 인프라를 알려나가는 등 제주도를 한류 관광의 중심지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외에도 CJ오쇼핑의 홈쇼핑과 온라인몰, 올리브영 매장 등을 통해 제주도 특산품의 유통·판매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방송, 식품, 물류 등 다양한 계열사를 보유한 CJ그룹과의 업무협약이 제주도의 청정 농·축·수산물 판로 확대, KCON을 통한 국내외 관광객 유치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CJ그룹 손경식 회장은 “이번 협약이 제주도 지역경제 발전에 도움이 되기 바라며, CJ그룹이 보유한 식품사업 및 문화콘텐츠 역량을 활용해 제주도가 한류의 중심지이자 글로벌 관광지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