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류의 다음 주역은 비비고!” 美 CNN 방송, 한식 극찬

공유하기

 “한류의 다음 주역은 비비고!” 美 CNN 방송, 한식 극찬CNN방송 마이클홈즈 기자와 김철하 대표.

CJ그룹(회장 이재현)의 글로벌 한식 대표 브랜드인 ‘비비고’가 미국의 주요 뉴스 채널인 CNN(Cable News Network) 인터내셔널 방송에서 ‘식문화로 한류 열풍을 이끌어 갈 다음 주자’로 소개됐다

CNN 인터내셔널의 아침 뉴스 프로그램인 ‘CNN Today’는 지난 22일 방송에서 ‘The K-Food Revolution(한식 혁명)’이라는 제목의 리포트를 통해 CJ그룹의 대표 한식 브랜드인 ‘비비고’를 집중 조명했다. 방송은 비빔밥, 불고기 버거, 고추장 닭강정, 만두샐러드 등 해외 시장을 공략해 개발한 CJ제일제당과 CJ푸드빌의 한식 브랜드들을 소개하며 한식을 ‘K팝, 드라마 등 문화 콘텐트 위주의 한류 열풍에서 K푸드로 확장이 가능한 한류의 주역’으로 손꼽았다. 특히 공전의 히트를 친 ‘강남스타일’에 한식 열풍을 빗대며 “강남스타일 다음의 한류 주인공은 비빔밥(Making Bibimbap the next ‘Gangnam Style)”, “한식은 전세계 미식가들을 사로잡을 것” 이라고 평가했다.

방송을 위해 지난 20일 중구 쌍림동에 위치한 CJ제일제당센터를 방문한 CNN의 메인 앵커 마이클 홈즈(Michael Holmes)는 CJ제일제당 김철하 대표와 CJ푸드빌 정문목 대표를 만나 CJ그룹의 한식 글로벌화 전략을 관심있게 취재했다. CJ제일제당 김철하 대표와 CJ푸드빌 정문목 대표는 “발효식품을 기본으로 한 한식의 고유한 DNA는 살리면서 현지화를 꾀하고 있다”며 “단순한 식품 사업이 아닌 문화 사업으로 확장하는 것이 비비고 브랜드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마이클 홈즈는 CJ제일제당센터 내에 위치한 국내 최대 규모의 메뉴개발 R&D센터에서 불고기 버거와 만두 샐러드, 고추장 닭강정 등 한식 메뉴가 개발되는 과정과 조리 장면을 보고 직접 맛을 본 후 “한식은 보기만 해도 건강함이 보인다. 패스트푸드는 지고 건강식이 뜨는 요즘 세계 트렌드에 잘 맞는다”며 비비고의 글로벌 가능성에 긍정적 평가를 하기도 했다.

CJ그룹은 비비고 등 한식 브랜드를 통해 단순한 식품이 아닌 ‘한국의 식문화’로 전파하기 위해 해외 소비자들의 입맛과 식문화를 한식 고유의 DNA에 접목하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최근 10년 사이 CJ그룹은 한식 글로벌화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고추장(Gochujang)을 최초로 해외 시장에 브랜드화 하고 외국인들에게 맞춰 매운맛의 표준도 이뤄냈다. 현지 입맛을 사로 잡기 위해 미국에서는 만두소로 돼지고기보다는 닭고기를, 채소도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실란트로(고수)를 적용시키고, 국내에서는 반찬으로 애용되는 김을 해외에서는 스낵 형태로 제품화 하는 등 다채로운 현지화 노력을 하고 있다.

‘비비고’를 중심으로 한 CJ그룹의 한식 브랜드들은 미국, 중국, 영국 등 세계 20여개국 6,000여개 마트와 23개 외식 매장에서 한식을 통해 전세계인들과 문화 교감을 이뤄내고 있다. 특히 영국 런던의 비비고 매장은 현지 식재료를 활용한 다양한 메뉴로 현지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힘입어 2년 연속 미슐랭가이드 런던판에 등재됐으며 5월 1일부터 이태리에서 열리고 있는 ‘밀라노 엑스포’ 내 한국관에도 매장을 열어 엑스포를 관람하는 세계인들에게 한식을 선보이고 있다.

한편 ‘비비고’라는 브랜드명은 비빔밥의 ‘비비다’에서 따온 말로 식문화 수출에 남다른 애정을 가졌던 이재현 회장이 직접 작명했다. CJ그룹은 음식 뿐 아니라 문화와 기술을 통해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리딩 기업으로의 도약을 계획하고 있다. 특히 전세계인이 매년 2~3편의 한국 영화를 보고, 매월 1~2번의 비빔밥 등 한국 음식을 먹고, 매주 1~2편의 한국 드라마를 시청하고, 매일 한국 음악을 듣는 등 CJ의 문화 상품을 통해 일상 생활에서 한국 문화를 즐기게 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