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시세끼-어촌편’ 마스코트 강아지 ‘산체’, 공식 포스터 공개!

2015.01.30

‘삼시세끼-어촌편’ 마스코트 강아지 ‘산체’, 공식 포스터 공개!
제작진이 밝힌 ‘궁극의 귀요미’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는?자급자족 어부 라이프 ‘삼시세끼-어촌편’ 마스코트 강아지, 산체 포스터

‘삼시세끼-어촌편’의 귀염둥이 마스코트, 강아지 ‘산체’의 공식 포스터와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가 전격 공개돼 화제다! tvN 자급자족 어부 라이프 ‘삼시세끼-어촌편’ 제작진이 ‘산체’의 포스터를 공개함과 동시에 촬영 장소인 만재도에서의 생활과 앞으로의 활동 계획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하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 오늘(30일, 금) 밤 9시 45분 2화 방송.

지난 23일 첫 방송에서 ‘산체’는 목포항에서 6시간을 들어와 녹초가 된 차승원과 유해진을 작은 꼬리로 세차게 반기며 등장, 특유의 귀여움으로 출연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산체’가 등장할 때마다 아기 강아지의 사랑스러운 모습과는 상반된 제작진의 허세 가득한 자막과 편집은 그의 존재감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며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고 있는 중.

공개된 포스터에서 ‘산체’는 눈물을 머금은 듯 아련한 눈빛에, 아기 강아지 특유의 거뭇거뭇한 주둥이를 보이며 사람을 무장해제시키는 ‘궁극의 귀요미’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전 귀여우니까요”라는 ‘산체’의 존재 자체와 딱 들어맞는 문구 또한 공감을 사며 눈길을 끌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산체’는 만재도의 찬바람을 쐬기엔 아직 어리기 때문에 촬영 기간 동안 주로 방 안에서만 활동했다. 방 안에 있다가도 출연진이 들어오면 폭풍 꼬리 흔들기 애교를 발산하며 귀염을 독차지했다고. 출연진 가방 위가 푹신한지, 이를 아지트로 삼아 한 번 올라가면 내려올 줄을 모르며 보호본능을 자극했다는 전언. 만재도 촬영을 마친 현재는 서울 집으로 돌아가 보살핌을 받고 있다고 한다.

제작진은 “’산체’는 만재도 추위와 가사노동에 지친 차승원, 유해진, 손호진과 스탭들을 위로해주는 존재”라며 “앞으로도 어촌편에서 없어서는 안될 역할 맡아 정선편의 밍키와는 또 다른 귀여움을 발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삼시세끼-어촌편’은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손수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삼시세끼의 스핀오프 버전. 강원도 정선을 떠나 머나먼 섬마을 만재도로 무대를 옮겼다. 배우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이 정식 멤버로 활약하는 가운데, 정우, 추성훈 등 초호화 게스트까지 가세해 한 끼 해결을 위한 고군분투를 펼치며큰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고 시청률 11.9%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순항 중이다. 매주 금요일 밤 9시 45분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