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나쁜 녀석들’ 8회 한시도 눈 뗄 수 없었다! 제작진 “앞으로 남은 방송 통해 복선 모두 해소 될 것”

2014.11.24

‘나쁜 녀석들’ 8회 한시도 눈 뗄 수 없었다!제작진 “앞으로 남은 방송 통해 복선 모두 해소 될 것” <미생> 또 다시 시청률 자체 최고 경신! 평균 6.3-최고 7.8 기록!

후반부로 갈수록 나쁜 녀석들의 얽히고설킨 관계, 이정문을 둘러싼 의문들이 하나씩 퍼즐이 맞춰지면서 긴장감을 최고조로 올리고 있는 OCN ‘나쁜 녀석들’이 지난 8회에서도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사로 잡았다.

지난 22일(토) 밤 10시 방송된 8회 ‘진실의 그늘’ 편에서는 나쁜 녀석들을 소탕하기 위해 뭉친 듯한 나쁜 녀석들 이지만, 이들에게 뭔가 더 깊은 진실이 숨겨져 있는 듯한 암시를 내비쳤다. 누군가 박웅철(마동석 분), 정태수(조동혁 분)에게 이정문(박해진 분)의 살인청부를 했었고, 또 오재원(김태훈 분) 검사가 나쁜 녀석들 팀을 해체 시키려 유미영(강예원 분)에게 손을 내밀고, 유미영은 남구현 경찰청장(강신일 분)을 배신하고 그 손을 잡았다. 나쁜 녀석들 박웅철, 이정문, 정태수와 오구탁 반장(김상중 분)뿐 아니라 주위 모든 인물들이 얽히고설켜 있고, 그 누구도 진짜 진실을 품고 있는 배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특히 오구탁과 이정문의 과거가 드러났고, 비밀스러운 인물인 이정문의 예전 정신과 의사(남상진 분)가 등장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오구탁은 이정문이 자신의 딸을 진짜로 죽였는지 확신하지 못했고, 이정문의 등 뒤와 앞에서도 총구를 겨눴지만 "당신 딸 오지은, 내가 죽였다고 생각해? 나도 오구탁 당신을 볼 때마다 같은 궁금증이 든다. 나한테 원하는 게 뭐야, 진실이야 원망이야? 진실이면 나를 한 번만 도와주고 원망이면 방아쇠를 당겨"란 이정문의 말에 원망은 잠시 덮어주고, 진실을 찾기 위해 의기투합했다. 두 사람은 이정문의 작은 기억들, 그리고 심부름센터 직원의 증언을 빌어 이정문을 살인사건 현장으로 데려다 주던 차주를 찾았다. 오구탁, 이정문은 그 사건의 꼬리를 물고 있는 김원장을 찾아냈고, 그렇게 두 사람은 사건의 전말을 해결하는 듯 했다.

하지만 김원장 김동호를 만난 이정문은 김동호가 아닌 오구탁에게 전기 충격을 가했다. 이후 이정문은 오구탁에게 "당신을 믿지 못하겠어. 언제부터 날 미행했느냐"고 물었다. 이정문은 줄곧 자신을 미행한 오구탁의 존재를 눈치채고 있던 것. 또 이정문이 자리를 떠난 후 이정문 살인청부의 배후를 찾던 유미영은 오구탁을 찾아와 "이정문이 딸 죽였느냐. 대단하다. 세 사람이 과거 어떤 인연으로 얽혔는지 다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또 "이정문을 죽이라고 한 게 반장님이시냐"고 물었다. 유미영의 말에 오구탁은 묘한 웃음을 지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정문이 오구탁의 딸을 죽인 게 맞는지, 나쁜 녀석들을 소집하게 된 진짜 이유가 있는 것인지, 이 모든 일의 배후는 누구인지 등 앞으로 3회 남은 방송에서 어떤 진실들이 밝혀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 ‘나쁜 녀석들’ 제작진은 “그간 방송을 통해 다양한 복선들이 등장했고, 후반부로 치달으면서 복선들의 실마리가 하나씩 베일을 벗고 있다. 남은 3회 방송을 통해 시청자분들이 궁금해하시는 의문점들을 모두 해소시켜 드릴 것이다”며 “반(半) 사전제작으로 진행된 ‘나쁜 녀석들’은 첫 촬영에 들어갈 시점 11부작 대본이 모두 나와있었다. 마지막까지 완성도 높은 이야기와 볼거리를 선보이겠다”고 전하며 후반부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지난 22일(토) 밤 10시 방송된 8화 ‘진실의 그늘’ 편은 케이블, 위성TV, IPTV 포함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시청률 3.4, 최고 4.2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여자 30대에서 평균 4.0, 최고 5.0, 남자 40대에서 평균 4.0, 최고 4.9까지 치솟으며 시청률 견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