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슈퍼스타K6>“누가 우승을 하든 진심으로 웃을 것 같다!” 결승 진출자 김필과 곽진언, 진한 우정 담긴 소감 피력!

2014.11.17

Mnet 슈퍼스타K6 결승 진출자 김필과 곽진언, 진한 우정 담긴 소감 피력! “누가 우승을 하든 진심으로 웃을 것 같다!”어제 슈퍼스타K6 준결승에서 무대를 펼치고 있는 김필과 곽진언 - Mnet 제공

“누가 우승을 하든 진심으로 웃을 수 있을 것 같다”
Mnet ‘슈퍼스타K6’의 결승 진출자 김필과 곽진언이 진한 우정이 담긴 각오와 소감을 피력했다.

‘대국민 선정곡’ 미션으로 펼쳐진 어제 슈퍼스타K6 준결승에선 김필, 곽진언이 대망의 결승 진출자로 결정됐다. 자신감 넘치는 무대를 펼친 임도혁은 결승 문턱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번 시즌 가장 두각을 나타낸 라이벌 ‘김필 vs 곽진언’의 결승 대결이 실현되면서 우승자 예측은 역대 어느 시즌보다 어려워진 상황. 결승 무대에 대한 기대감과 우승자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증폭될 전망이다.

이에 톱2 김필과 곽진언은 제작진을 통해 이런저런 심경을 전해와 눈길을 끈다. 먼저 두 사람은 두 사람은 최고의 무대를 보이고도 아쉽게 탈락한 막내 임도혁을 향한 안타까움과 앞으로의 모습에 대한 애정 어린 이야기를 전해왔다. 김필은 “솔직히 내가 떨어질 줄 알았다. 그만큼 도혁이가 좋은 무대를 했기에 미안한 마음도 크다”며, “도혁이가 앞으로 할 음악을 생각하면 흥분이 된다. 몇 년 뒤의 모습이 궁금하고 그 모습을 상상하면 설렌다”고 말했다. 그리고 곽진언은 “도혁이가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다 보니 연습 시간도 부족해서 힘들었을 텐데 내색도 없이 잘 해낸 것 같다”며, “많은 것들이 고맙고, 도혁이가 하려는 음악을 늘 옆에서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누가 우승을 하든 진심으로 축하하고 웃음 지을 수 있을 것 같다”며 남자들 사이의 진한 우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대결에서 이기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좋은 무대를 남기는 것”이라는 말로 ‘승리의 영광’보다 ‘음악적 성장’이 가장 중요하다는 입장을 공통적으로 드러냈다.

두 사람은 우승자 예측을 묻는 질문에도 나란히 상대방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김필은 “지난 슈퍼위크에서 내가 한 번 이겼으니까 이번엔 진언이가 이긴지 않을까?”라고 말했으며, 곽진언도 “많은 면에서 필이 형이 우승할 저력이 더 충분한 것 같다. 필이 형이 져주지만 않는다면 형이 우승할 것 같다”고 이야기한 것. 그러면서 두 사람은 입을 모아 “여기까지 올 줄은 꿈에도 몰랐고, 너무 친해진 톱11 친구들을 뒤로 하고 올라온 만큼 그들의 몫까지 최선을 다해 좋은 음악,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들고 싶다”는 각오도 밝혔다.

한편 톱3가 함께 부른 비틀즈의 ‘렛잇비’ 콜라보 무대로 시작한 어제 Mnet 슈퍼스타K6 준결승에선 임도혁이 이은하의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을 열창했고, 곽진언은 안치환의 내가 만일 하늘이라면을 피아노 연주로 소화했으며, 김필이 이승환의 붉은 낙타로 폭발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임도혁이 심사위원 최고 점수를 획득했지만 대국민 문자투표에서 뒤쳐지며 탈락자로 결정됐다.

톱3의 준결승 대결과 더불어 이번 시즌 화제의 참가자를 조명하는 슈퍼 시상식도 진행됐다. ‘비주얼 상’에는 재스퍼 조, ‘아차 상’에는 볼빨간 사춘기, ‘핫 이슈상’에는 임형우가 선정됐다. 수상자인 볼빨간 사춘기와 임형우는 축하 무대로 수상을 자축했다. 볼빨간 사춘기는 이한철의 슈퍼스타로 톡톡 튀는 매력을 뽐냈고, 임형우는 포스트맨 멤버 신지후와 신촌을 못 가로 가슴을 울리는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방송을 전후로 ‘슈퍼스타K’를 비롯해 ‘포스트맨’, ‘임도혁’, ‘곽진언’, ‘김필’, ‘고나영’, ‘김범수’, ‘볼빨간 사춘기’, ‘임형우’ 등 어제 생방송 관련 키워드가 각종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점령하며 네티즌들의 열광적인 관심을 이끌어냈다.

또한 어제 슈퍼스타K6 생방송 경연곡 및 스페셜 무대 모두는 15일(토) 자정부터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음원으로 출시되었다. 음원 공개 직후 멜론 급상승 음원 순위에서 임형우와 포스트맨의 ‘신촌을 못 가’가 3위, 김필의 ‘붉은 낙타’가 4위, 곽진언의 ‘내가 만일’이 5위에 오르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슈퍼스타K6 페이스북(facebook.com/superstark)을 통해선 어제 무대들의 풀버전 영상도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시즌 공개된 모든 동영상 클립의 누적 조회수는 현재까지 5,700만 건을 돌파했다. ‘당신만이’가 700만, ‘걱정 말아요 그대’가 430만을 넘는 등 슈스케 역사에 남을 레전드 무대에 쏟아진 관심의 크기가 남달랐다.

예측불허의 대결이 될 대망의 결승전은 오는 21일(금) 밤 11시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생방송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우승의 향배에 영향을 미칠 사전 온라인 투표는 엠넷닷컴(superstark.mnet.interest.me)을 통해 참여가 가능하다.

더불어 Mnet 슈퍼스타K6의 대미를 장식할 ‘슈퍼스타K6 TOP11 CONCERT’가 오는 12월 24일(수)~25일(목) 양일간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역대급 무대를 만들어낸 슈스케6 톱11이 총출동하는 ‘슈퍼스타K6 TOP11 CONCERT’의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예매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