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류경제학을 실현한 CJ의 글로벌 창조경제 모델, KCON

공유하기

한류경제학을 실현한 CJ의 글로벌 창조경제 모델, KCON한류스타와 팬들이 소통하는 현장 한류스타와 팬들이 소통하는 현장

K-POP 공연과 패션, 식품, IT 등 다양한 한국 기업 제품의 컨벤션이 동시에 열리는 K-Culture 페스티벌 가 9일(현지시간) 이틀간의 행사를 마치고 미국 로스엔젤레스메모리얼 스포츠 아레나에서 개막됐다. 이번 행사에는 이틀간 4만명 이상의 미국인들이 다양한 한류 문화와 제품을 체험하며 즐길 것으로 전망됐다. 한 나라를 테마로 문화 및 서비스, 제품 마켓이 결합된 컨벤션 형태의 페스티벌이 열리는 것은 KCON이 처음이다.

KCON 2014에서는 다양한 문화와 기업들의 체험 행사들이 어우러지며 뜨거운 열기가 가득했다. 한국과 미국 아티스트들의 야외 공연이 펼쳐지는 가운데, 비빔밥 만들기를 체험하는 K-푸드 쿠킹 클래스와 한국의 음식 샘플링, K-POP 스타들의 메이크업과 패션 스타일을 따라잡는 스타일링 클래스 등 다양한 한류 따라하기 체험 이벤트가 진행됐다. 3년 연속 아시아나 항공사가 스폰서로 참여했으며, 한국관광공사를 비롯해 많은 기업들이 부스를 운영하며 적극적으로 마케팅에 나섰다. 특히 중소기업청및 동반성장위원회와 손잡고 이번 KCON 2014에 참여한36개 국내 중소기업들도 한류와 연계해 미국 젊은 고객들에 제품을 소개할 수 있는 자리를 가졌다. .

저녁에는 Mnet<엠카운트다운>이 펼쳐져, 1만 5천석의 객석을 가득 메운 채 미국 팬들을 열광시켰다. 첫 날인 9일에는 GD, 아이유, 빅스, 틴탑, B1A4가 공연을 펼쳤고, 이튿날인 10일에는 소녀시대, 씨엔블루, 방탄소년단, 정준영 등이 출연해 미국의 한류 팬들에게 K-POP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공연장이 떠나갈 듯 환호성을 터뜨렸으며, 한국어 가사를 목청 높여 따라 부르며 열광했다. 특히 관객의 80 이상이 미국인으로, 한류 열풍이 미국 사회에 깊숙하게 파고들었음을 증명했다.

한류스타와 팬들이 소통하는 현장

올해 참여기업 114개, 패널 워크숍 등 부스 100여개, 방문객 4만여명

한류 낙수효과를 체감한 기업들의 참여 증가, 전년대비 1.5배 규모 확대

KCON은 집객 효과가 큰 콘서트(Concert)를 매개로 한류 콘텐츠(Contents)와 국내 대기업및 중소기업의 제품을 체험하는 컨벤션(Convention)을 융합, 한국에 대한 종합적인 브랜드 체험을 제공한다는 의미에서 이름 붙여졌다. 한류 문화 콘텐츠의 파워를 한국의 식품, 패션, IT 등 다양한 경제산업 전반으로 확대하고자 2012년 을 처음 개최했다. 소규모 테스트 버전임에도 1만여명의 방문객이 찾아 성황을 이뤘으며, 이후 매년 그 규모를 더욱 확대하며 미래 한류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 에 참여한 기업은 무려 114개로 지난해에 비해 1.5배가 늘었다. 한류 매출효과가 큰 뷰티, 패션 등 라이프 스타일 제품 관련 기업은 물론, 한국의 식품 기업, 항공사 등 다양한 기업들이 참여했다. 한류의 낙수효과를 인정한 기업들이 문화 콘텐츠와 결합된 컨벤션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시작한 것이다.

이를 증명하듯 올해도 역시 이틀 동안 현장에 마련된 100여개의 부스는 북새통을 이뤘다. 한쪽에서는 K-POP 스타들의 메이크업을 따라 할 수 있는 뷰티 클래스가 운영되자 방문객들은 눈을 떼지 못했고, 이는 토니모리, IWORLD 등 중소기업 부스에서 판매하는 화장품 구매로 이어졌다. 비빔밥을 실제로 만들어보는 쿠킹 클래스는 시작 전부터 줄을 길게 늘어설 정도로 인기를 누렸으며, 비비고(bibigo) 푸드 트럭에서 샘플링한 불고기비빔밥은 순식간에 동이 나기도 했다. 이 밖에도 한류 스타들의 패션 따라잡기 스타일링 클래스, 메이크업 시연회 등도 문전성시를 이뤘으며, 한국의 다양한 관광명소들을 소개한 한국관광공사 부스도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이번 KCON 2014에는 e스포츠가 새로 추가 돼 더욱 풍성한 한류 콘텐츠를 선보였다. 2000년 세계 최초로 게임 전문 방송국인 온게임넷을 개국해 e스포츠 문화를 창조한 종주국으로서, 한국의 게임 문화가 미국은 물론 전세계에서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 날 현장에서는 한국의 프로게이머들이 팬들과 직접 만나 제 2의 e스포츠 붐을 일으키고 있는 LOL(리그 오브레전드) 이벤트 매치를 진행했으며 인터뷰 및 사인회를 통해 팬들과 직접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류스타와 팬들이 소통하는 현장

KCON 2014, 총 606명 투입, 1년간 준비

홍보효과 400억원, 한국 제품 수출 증가 효과 2,230억원, 관광유발 효과 163억원 추산

KCON은 한류에 열광하는 해외 팬들을 현지로 직접 찾아가 팬들과 소통하고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 발판을 제공함으로써 한류의 산업화를 리드하고 국가 브랜드를 높이자는 전략으로 기획됐다. 엔터테인먼트와 기업의 마케팅을 융합, 한국 브랜드에 대한 종합적인 체험의 장을 만든 글로벌 창조경제의 대표적인 예로, 이를 위해 CJ는 매년 막대한 시간과 인력, 비용을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올해 KCON에는 콘서트와 야외 컨벤션을 위해 동원된 아티스트와 스탭, 패널이 무려 606명이다. 지난해 KCON을 성황리에 마치자마자 바로 올해 KCON 준비에 돌입, 행사 기획과 아티스트 및 패널 섭외 등에 1년이 꼬박 소요됐다.

첫번째 KCON의 경제효과는 한국을 전세계에 홍보함으로써 국가 브랜드를 높인다는 점이다. 2012년과 2013년에는 CNN, AP 등 120여 해외 매체들이 문화를 넘어선 한류 열풍을 보도해 각 200억원, 360억원의 홍보효과를 얻었다. 올해는 이보다 더 많은 150개 이상의 해외 매체들이 보도할 것으로 예상되어 홍보 효과 또한 4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더욱이 트렌드에 민감하고 전파력이 빠른 미국의 10~20대 젊은 소비자들에게 한국의 문화와 제품을 체험하게 함으로써 잠재 소비자로 유입, 그들을 통한 바이럴 효과 역시 극대화할 수 있다. 기술의 발달로 제품 자체에서 차별점을 갖기 어려운 기업들은, 긍정적인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하고 이를 통해 브랜드 충성도와재구매율을 높이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KCON은 한국의 문화 서비스 및 소비재 상품에 대해 즐거운 체험을 통해 빠르고 효율적으로 젊은 글로벌 소비자들을 끌어들이는 역할을 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에 방문한 4만명 이상의 미국 고객들을 통해 얻은 경제적 가치는 수천억원에 달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한류 생산유발효과 등을 기준으로 했을 때, 한국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와 호감 형성을 통해 한국 기업 제품의 수출 증가효과는 약 2,230억원, 한국을 찾는 관광객들로 인한 관광유발 효과는 163억원으로 추산된다.

미국을 시작으로 장기적으로는 한류 소외 지역을 포함한 다양한 국가로 지역을 확대 개최해, 전세계에 메이드 인 코리아 브랜드를 강화할 계획이며, KCON을 통해 해외의 젊은 소비자들이 자연스럽게 한국의 문화와 제품을 체험하고 이런 경험이 한국 브랜드 제품에 대한 소비로 이어지는 새로운 한류 비즈니스로 확장, 성공적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전해나갈 것이다.

한류스타와 팬들이 소통하는 현장

What’s KCON?

CJ E&M이 개최하는 KCON은 K-POP, 드라마, 영화 등 문화 콘텐츠와 IT, 패션, 뷰티 등 첨단?제조업까지, ‘한류의 모든 것’을 테마로 컨벤션과 콘서트를 결합한 최초의 K-Culture 페스티벌이다. 한 국가의 인기 문화 콘텐츠를 중심으로 국가 전체에 대한 페스티벌 모델을 제시한 것은 처음이다. 지난 2012년 10월 전세계 콘텐츠 최강국인 미국의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서 첫 개최되었으며, 이후 매년 그 규모를 더욱 확대하며 성황리에 개최하고 있다.

KCON은 집객 효과가 큰 콘서트(Concert)를 매개로 한류 콘텐츠(Contents)와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의 제품을 체험하는 컨벤션(Convention)을 융합, 한국(Korea)에 대한 종합적인 브랜드 체험을 제공한다는 의미에서 이름 붙여졌다. 한류에 열광하는 해외 팬들을 위해 현지로 직접 찾아가 팬들과 소통하고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 발판을 제공함으로써 한류의 산업화를 리드하고 국가 브랜드를 높이자는 전략이다.

8월 9일과 10일 이틀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메모리얼 스포츠 아레나(Los Angeles Memorial Sports Arena)에서 열리는 는 지난해 보다 규모는 물론 콘서트와 컨벤션 프로그램 등 모든 면에서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이전까지 1회만 진행한 콘서트를 2회로 늘렸으며, 컨벤션에 참여하는 기업들의 수 역시 전년 대비 1.5배 증가했다. 특히 올해는 36개 국내 중소기업들을 초청, 전시부스 및 운송료, 홍보마케팅 등을 지원함으로써 글로벌 진출의 발판 역할을 맡았다. 한류를 전세계로 확산하고, 그로 인한 긍정적인 효과를 한국의 산업 전반으로 확대해 새로운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미래 한류의 신모델로 성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