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오쇼핑, ‘패션’ 다음으로 ‘인테리어’ 주력

공유하기

CJ오쇼핑, ‘패션’ 다음으로 ‘인테리어’ 주력인테리어 카테고리 취급고 그래프

CJ오쇼핑(대표 이해선?변동식, (www.CJmall.com)이 지난 5월 7일 밤 10시 40분에 론칭한 홈쇼핑 최초의 인테리어 전문 프로그램 <조희선의 홈 스토리>에서 70분 동안 선보인 ‘한샘 스타일키친’이 20억 원의 주문을 받으며 힘찬 시작을 알렸다.

매년 홈쇼핑의 인테리어 매출이 큰 폭으로 확대됨에 따라 인테리어 카테고리를 확대/육성하는 차원에서 업계 최초로 인테리어 전문 프로그램을 론칭한 것이다. 인테리어 제품을 기존에는 주로 백화점이나 브랜드 로드샵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했다면, 최근에는 브랜드력과 상품력 있는 인테리어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홈쇼핑이 인테리어 제품 구매 창구로 각광을 받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CJ오쇼핑에서는 인테리어 관련 상품(시스템 가구, 생활 가구, 인테리어 소품)의 취급고가 지난 2008년 520억 원에서 5년 후인 2013년엔 50 이상 대폭 확대된 790억 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신규 론칭한 <조희선의 홈 스토리> 프로그램과 CJ몰의 인테리어 상품 풀 확대로 올해보다 50 이상 신장한 1,200억 원을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

<조희선의 홈 스토리>는 시즌별 테마에 맞춰 부엌, 욕실 등의 시스템 가구와 쇼파, 침대 등 생활 가구를 비롯해 조명, 장식 소품, 수납 용품 등 인테리어에 관한 모든 제품을 선보이는 홈 스타일링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진행자인 조희선 디렉터는 배우 김명민, 이승연, 이범수 등 다수의 연예인 집을 스타일링하고, 각종 TV 인테리어 프로그램과 매거진 리빙 스타일링 코너 등을 진행한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다

조희선 디렉터와 쇼호스트 류재영씨, 강연희씨는 시즌 별 확대되는 고객 니즈에 따라 봄 시즌엔 수납 및 부엌 인테리어, 여름엔 욕실 시공 인테리어, 가을에는 소파 및 침대 인테리어 등 서로 다른 테마로 상품을 선보이며, 인테리어 스타일링 트렌드와 가족 구성원에 따른 공간 활용법 등 다양한 팁도 전달한다. 프로그램은 매주 수요일 밤 10시 40분과 저녁 7시 35분에 번갈아 진행된다.

CJ오쇼핑 생활사업팀 박휘정 MD는 “인테리어 정보를 공유 받을 수 있는 루트가 다양해지면서 상품을 직접 골라 집을 꾸미는 것이 최근 인테리어 트렌드”라며, “<조희선의 홈 스토리>도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믿을 수 있는 브랜드 상품 풀을 적극 확대해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고, 전문가의 홈 스타일링 노하우도 함께 전달하는 ‘홈 스타일링 코칭’ 컨셉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