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tvN] <갑동이> 김민정, 두 얼굴 캐릭터 무슨 사연일까?

2014.03.12

[tvN] <갑동이>
 김민정, 두 얼굴 캐릭터 무슨 사연일까? [tvN] <갑동이>
 김민정, 두 얼굴 캐릭터 무슨 사연일까?

‘응급남녀’ 후속작으로 안방을 찾는 tvN 새 금토드라마 ‘갑동이’가 주인공들의 연기 변신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김민정의 파격적인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정신과 전문의 ‘오마리아’ 역을 맡은 김민정의 스모키 화장과 오묘한 눈빛을 담은 캐릭터컷 포스터이 공개된 것.

‘갑동이’(연출 조수원, 극본 권음미, 제작 팬엔터테인먼트)는 가상의 도시인 ‘일탄’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을 배경으로 한 20부작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 20여년 전 발생한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지칭하는 ‘갑동이’를 추적하는 형사 하무염을 중심으로 ‘갑동이’에 대해 저마다의 사연을 지니고 있는 인물들의 얽히고 설킨 관계와 스토리가 긴장감 넘치게 그려질 예정이다. 김민정을 비롯해 윤상현, 성동일, 이준, 김지원 등 매력적인 배우들의 캐스팅,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조수원 감독과 ‘로얄패밀리’ 권음미 작가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중 김민정은 정신과 전문의 오마리아 역을 맡아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오마리아는 전문의 가운을 입었을 때는 화장기 없는 청순한 모습으로 환자들을 치유해가는 친절한 의사로, 가운을 벗는 순간 짙은 스모키 화장과 화려한 의상을 한 채 주위 사람들과 철저히 거리를 두고 경계하는 등 상반된 모습을 지닌 비밀스러운 인물. ‘갑동이’에 관심을 갖는 그녀에게 무슨 사연이 있는 것인지, 하무염(윤상현 분)과는 어떤 관계를 맺어 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두려운 집착’을 컨셉으로 제작된 캐릭터 포스터컷 속 김민정은 자신의 목걸이를 손으로 꽉 쥔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극중 20여년이 지나 죽은 줄 알았던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갑동이’의 흔적이 나타나면서 ‘갑동이’와 관련 있던 이들은 혼란에 빠진다. “나처럼 너도, 살아있었네..”라는 캐릭터 포스터컷 속 텍스트 대사를 통해 ‘오마리아’와 ‘갑동이’가 어떤 연관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강렬한 캐릭터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또 한 장의 사진이 정반대의 모습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단정한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을 한 채 의사 가운을 입고 있는 것. 상반된 두 가지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오마리아’의 숨겨진 사연은 무엇인지, 사연있는 인물을 연기하게 된 김민정의 색다른 연기변신은 어떨지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tvN의 또 하나의 웰메이드 장르물 탄생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갑동이’는 금토드라마 ‘응급남녀’ 후속작으로, 오는 4월 11일(금) 저녁 8시 4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