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net] <슈퍼히트>, 인디음악 스타들도 도전!

공유하기

인디음악 스타들도 <슈퍼히트>에 도전장!자유로운 감성으로 히트송 탄생시킬까?킹스턴 루디스카, 바닐라 어쿠스틱, 무중력소년, 고고스타 멤버 <슈퍼히트> 문 두드려다양한 배경의 실력파 지원자 속에서 인디씬의 활약 돋보일까?  오는 29 (금) 밤 11시 첫 방송 킹스턴 루디스카, 바닐라 어쿠스틱, 무중력소년

최고의 히트송을 뽑기 위한 작곡 서바이벌Mnet<슈퍼히트> 최종예선에 진출한 대한민국 인디 아티스트들의 활약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29일 (금) 밤 11시에 첫 방송될 <슈퍼히트> 1회에서 다양한 실력자들이 오디션 현장에 나타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인디에서 활발하게 활동중인 아티스트들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눈길을 끄는 지원자는 ‘킹스턴 루디스카’의 김억대, ‘바닐라 어쿠스틱’의 한재원(타린), ‘무중력소년’으로 활동중인 김영수, ‘고고스타’의 멤버 이태선 등이다. 각자 인디씬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뮤지션들인 만큼, 작곡 서바이벌 <슈퍼히트>에서 자신의 음악을 얼마만큼 표현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억대는 흥겨운 브라스 사운드와 밝고 에너지 넘치는 곡으로 사랑받는 스카밴드 킹스턴 루디스카에서 건반을 맡아 활약 중이다. <슈퍼히트>를 통해 작곡가로서의 재능도 인정받아 대중의 주목 받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혼성 3인조 밴드 바닐라 어쿠스틱에서 ‘타린’이라는 이름으로 활동중인 한재원은 밝고 애교 넘치는 성격에 작곡가로서의 자질을 갖췄다. “<슈퍼히트>에서 팀 활동과는 또 다른 나만의 색깔을 보여주고 싶다”는 당찬 출사표를 던지며 히트 프로듀서들의 귀를 사로잡을 준비를 했다는 후문.

무중력소년 김영수는 부스스한 아프로 스타일의 머리에 남성적인 느낌이 강한첫인상과는 달리 섬세한 감성의 소유자로 알려져 있다. 인디씬에서 오랜 경험을 쌓으며 다재다능한 뮤지션으로 주목 받아왔던 내공을 <슈퍼히트>에서 마음껏 펼쳐 보이겠다는 각오다.

디스코펑크록이라는 개성 있는 장르로 팬층을 거느린 고고스타의 멤버 이태선은 자유로운 영혼이 돋보이는 지원자. 독특한 발상에서 나오는 창의적이고 재미있는 멜로디로 차별화된 매력을 선보일 계획이다. <슈퍼히트>가 새로운 느낌의 히트송을 발굴하는 프로그램인 만큼 자유로운 성격이 무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할 만 하다.

<슈퍼히트>를 담당하는 정유진 PD는 “인디 색깔이 진한 음악뿐만 아니라 대중적으로 사랑 받을 수 있는 곡을 쓰는 능력도 갖춘 지원자들이다.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슈퍼히트>의 쟁쟁한 경쟁자 속에서 인디 아티스트들의 색다른 감성과 참신한 멜로디라인이 어떤 위력을 발휘할지 주목해달라”고 밝혔다.

오는 29일 (금) 밤 11시 첫 방송될 <슈퍼히트>(연출: 정유진)는 숨은 진주처럼 감춰진 실력파 작곡가를 발굴하는 음악 채널 Mnet 최초의 작곡 서바이벌로, 총 4주 동안의 방송을 통해 히트송의 탄생 과정과 창작의 희열을 담아낼 예정이다. 연령과 성별을 뛰어넘어 사랑 받을 수 있는 ‘국민 가요의 탄생’을 목표로 현재 촬영에 한창이며, 창의적이고 개성 있는 작곡가들이 열띤 경쟁을 벌이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히트 작곡가 윤일상, 돈스파이크, 이단옆차기가 지원자들을 이끄는 히트 프로듀서로 나선 가운데, 베테랑 싱어송라이터 윤종신이 MC로서 활약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슈퍼히트>는 <슈퍼스타K>, <댄싱9>, <쇼미더머니>, <보이스코리아> 등 늘 색다른 시도로 주목 받은 Mnet이 새롭게 선보이는 서바이벌로, 극소수의 유명 작곡가 이외에는 주목 받기 어려운 국내 음악계의 현실에 새로운 화두를 던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프로그램이다. <슈퍼히트> 우승자에게는 <슈퍼스타K 5> 우승자 앨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와 창작 지원금 3천 만원이 주어지며, CJ E&M 음악연구소에서 작곡, 작사가 및 음악 PD로 1년간 활동할 수 있는 자격도 부여되는 등 전폭적인 지원이 이어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