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tvN] <택시> 본색 드러난 예능 천재, 이서진!

2013.09.03

tvN <택시> 이서진, 짐만 잘 옮기는줄 알았더니…토크도 화끈했다!본색 드러난 예능천재 이서진에시청률도 터졌다!<택시> 301회 배우 이서진편, 최고시청률 2.6% 기록 타깃(2049) 시청률에서 케이블 동시간대 1위 막히는 도로 위 막힘 없는 토크! tvN <현장토크쇼 택시>매주 월요일 저녁8시/ 밤 12시20분 방송 tvN 택시_301회 이서진 주요장면

‘국민짐꾼’, ‘내비게이터’ ‘통역사’ 등 다양한 수식어를 지닌 이서진에게 ‘입담 서지니’라는 별명이 추가되어야 하지 않을까?

어제 2일(월) 저녁 8시에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배우 이서진이 출연해 솔직하고 화끈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꽃보다 할배>에서 ‘국민짐꾼’ ‘내비게이터’ ‘통역사’ 등 끝도 없는 수식어로 존재감을 알렸던 이서진이 데뷔 14년만의 토크쇼에 출연해 예능본능을 확 드러냈다.

<택시> 301회 ‘이서진’편이 케이블 가입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1.7,%, 최고 시청률 2.6%를 기록했다. 타깃(2049)시청률에서는 평균 1.0%, 최고 1.6%를 기록하며 케이블 동시간대1위를 차지했다. 연령별 시청률에서는 남성 3040은 물론 여성 20,30,40대 모두 1위를 차지하며 대세 배우임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방송직후부터 다음날까지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를 차지하며 이서진의 토크가 화제가 되고 있는 것. (닐슨 코리아/ 케이블 가입가구 기준)

이날 방송에서 이서진은 학창시절부터 배우의 길로 접어들게 된 이야기까지 ‘인간’ 이서진의 삶을 이야기했다. 600억 재산설 관련, “600억 있었다면 택시에 탔겠냐”고 일축하며 김구라의 돌직구를 꺽었다. 또 뉴욕대 경영학부를 졸업하고 군대에 가서 ‘별은 내 가슴에’ 드라마를 보며 연기자의 꿈을 키웠던 때부터 데뷔 시절 출연한 드라마가 잘 되지 않던 암흑사까지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인간’ 이서진의 모습을 꾸밈없이 드러냈다.

또, ‘써니 앓이’로 꽃할배에서 웃음을 안겼던 이서진은 "원래 소녀시대에서 써니를 제일 좋아했나?"라는 MC홍은희의 질문에도 솔직하게 답했다. "예전에 소녀시대 아홉 명이 함께 나온 방송을 봤는데 그 중에서도 써니의 웃는 모습이 눈에 띄더라. 무슨 얘기하다가 웃음이 터지면 참지 못하고 그런 것. 밝은 걸 좋아한다"라고 말하며, “"밝은 사람을 좋아한다. 여자들의 감정 기복을 싫어하는 편이라 긍정적이고 밝은 여성을 선호한다"고 이상형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이서진은 여자 걸그룹과 여행가는 줄 알고 떠났던 ‘꽃할배’ 배낭여행 관련해서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꽃할배 유럽 촬영을 마치고 너무 힘들어서 이틀 동안 집 밖을 안나갔다. 그때 우연히 ‘진짜 사나이’를 보면서 회사에서 나를 공항에 내려줘서 고마웠다”라고 말하며, “나를 공항 아닌 논산에 내려줬다면 방송사상 처음으로 탈영하는 사태가 일어났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는 9일(월) 저녁8시에 방송되는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배우 이서진의 깜짝 손님으로 ‘꽃보다 할배’의 연출을 맡고 있는 나영석PD가 함께 출연해 티격태격 하는 모습과 함께 ‘꽃할배’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펼쳐놓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