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푸드빌 뚜레쥬르, 글로벌 매장 100호점 돌파!

2013.05.15

업계 최다 국가 7개국 진출 CJ푸드빌 뚜레쥬르, 글로벌 매장 100호점 돌파 - 국내 베이커리 중 최다(最多) 국가 진출, 직영?가맹?MF 등 효율적 사업운영으로 전망 밝아- 100호점은 중국 베이징 CBD 內 현대 소호점… 99호점은 미국 버지니아주 센터빌점- 글로벌 100호점 기념, 뚜레쥬르 전세계 매장에서 ‘세계로 뻗어가는 TLJ 페스티발’ 실시  100호점은 중국 베이징 CBD 內 현대 소호점

2013. 05. 15 – CJ푸드빌(대표 허민회)의 재료부터 다른 건강한 베이커리 뚜레쥬르(www.tlj.co.kr)가 글로벌(해외) 매장 100호점 돌파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

뚜레쥬르의 글로벌 100호점은 중국 베이징 최대상업지구인 CBD(Central Business District) 내에 있는 주상복합건물 SOHO 현대성에 자리잡았다. SOHO 현대성은 베이징의 최상류층이 거주,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진 주요 상권으로 뚜레쥬르는 78평, 50석 규모의 복층구조로 프리미엄 카페형 베이커리로 운영할 계획이다.

앞서 오픈한 뚜레쥬르의 글로벌 99호점은 미국 센터빌점으로 버지니아주의 첫 매장이다. 센터빌의 명물로 꼽히는 그랜드플라자 1층에 자리잡은 이곳은 오픈 당일 약 천 여명의 고객이 몰려 길게 줄을 서는 모습을 보여 뚜레쥬르의 미국 내 전망이 밝음을 시사했다.

2004년 미국을 시작으로 해외 진출에 나선 뚜레쥬르는 현재 미국,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등 7개국에 진출해 국내 베이커리 브랜드로는 최다(最多) 국가에 진출하는 성과를 냈다.

그 중 가장 두드러지는 곳은 베트남을 꼽을 수 있다. 2007년 베트남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감지하고 국내 베이커리 브랜드 최초로 동남아시아 시장에 진출한 뚜레쥬르는 베트남에서 ‘베이커리 한류’로 불리며 베트남 베이커리 시장 내 점포수와 점당 매출 기준 1위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뚜레쥬르의 해외 사업 특징은 국가별로 직영, 가맹, MF(Master Franchise, 해당국의 사업자에게 사업권을 제공하고 그에 따른 수수료 및 로열티를 제공받음) 등 국가별 상황에 맞춘 다양한 방식으로 진출하는 효율적 사업 운영에서 찾을 수 있다. 미국의 경우 23개점 중 가든그로브점을 제외한 22개점이 모두 가맹점으로 향후 미국 내 전 지역 가맹사업을 활발히 펼쳐 나갈 계획이다. 또한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는 직접 진출했으며, 필리핀과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중국의 사천성 지역은 MF로 진출했다.

MF를 통한 해외 진출은 본사가 해외에 직접 진출하는 대신 현지 기업과의 계약을 통해 브랜드 로열티 및 수수료를 받고 기술 지원 및 브랜드 사용권을 판매하기 때문에 직접 투자에 비해 리스크가 적고, 브랜드의 빠른 확산이 가능하며, 국내에 로열티를 벌어들이기 때문에 외화 획득에도 큰 역할을 한다.

CJ푸드빌 관계자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의 성공사례 덕분에 인근 동남아시아 기업들이 꾸준히 러브콜을 보내는 등 동남아에서 뚜레쥬르는 이미 No.1 베이커리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며 “이미 MF로 진출한 필리핀, 캄보디아 등지 매출이 기대 이상 높고 최근 미국에서 가맹 사업 문의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어 뚜레쥬르의 해외 사업 전망은 밝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뚜레쥬르는 글로벌 100호점을 오픈을 기념해 국내 1300여 개 매장 글로벌 100개의 매장에서 동시에 ‘세계로 뻗어가는 TLJ 페스티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5월 16일부터 6월 9일까지 해외의 뚜레쥬르 매장에서 일정 금액 이상 구입하면 에코백부터 아메리카노까지 다양한 선물을 증정한다. 또한 국내 매장에서는 인도네시아의 단팥빵, 중국의 건포도빵, 미국의 순우유쉬폰, 베트남의 순우유빵 등 해당 국가에서 1등으로 판매되는 제품을 구매한 고객 대상으로 영수증 응모 행사를 실시, 추첨을 통해 1등에게 100만원 상당의 해외여행 상품권 등을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세계 유수의 글로벌 외식 및 프랜차이즈 기업과 비교하면 여전히 갈길이 멀다”며 “이번 해외 100호점 오픈을 시작으로 초심으로 돌아가 더욱 본격적으로 글로벌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CJ푸드빌은 외식브랜드 수입 보다는 토종 브랜드 육성에 힘써와 뚜레쥬르 외에도 비비고, 투썸, 빕스 등을 해외에 성공적으로 개설해 나가고 있으며 현재 총 155개에 달하는 해외 매장은 오는 2017년이면 전세계에 거미줄 같은 네트워크를 확보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